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01-23 14:39:50
기사수정


▲ SK실트론의 ‘단결정(單結晶) 성장 기술’ 연구개발에 DGIST의 병렬 계산 역량을 지원하기 위한 SK실트론과 DGIST 간 업무협약(MOU)이 23일(목) 체결됐다. 사진은 DGIST 국양 총장(우)과 SK실트론 최근민 제조기술총괄(좌)



[기계신문] SK실트론의 ‘단결정(單結晶) 성장 기술’ 연구개발에 DGIST의 병렬 계산 역량을 지원하기 위한 SK실트론과 DGIST 간 업무협약(MOU)이 23일(목) 체결됐다.


반도체 제작에 필수적인 소재인 웨이퍼를 개발하는 데 필요한 첨단 슈퍼컴퓨팅 기술 지원에 초점이 맞춰져 있어, 향후 일본 수출규제에 대응할 수 있는 소재 연구개발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실리콘 기판인 웨이퍼(Wafer)는 반도체를 제작하는 데 가장 중요한 소재다. 이를 제작하기 위해선 까다로운 단계들을 거쳐야 하는데, 그 중에서도 ‘단결정 성장’ 단계는 가장 기본적이면서도 웨이퍼 제작에 있어 결정적인 단계다. 관련 기술들은 모두 산업통상자원부가 지정한 국가핵심기술이다.


DGIST는 슈퍼컴퓨팅·빅데이터센터가 보유한 슈퍼컴퓨터를 활용, SK실트론의 단결정 성장 기술 개발에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다.


슈퍼컴퓨팅·빅데이터센터는 여러 명의 연구자들이 동시 접속해 함께 수치해석을 진행하거나 대규모의 병렬계산을 장기간·무제한적으로 수행하는 등 단결정 성장 공정 개발을 위한 첨단 슈퍼컴퓨팅 기술 지원에 최적화된 환경을 갖춰 향후 연구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DGIST 슈퍼컴퓨터는 외부 기술 유출에도 안전한 보안망을 구축해 민감한 기술 자료를 안전하게 보관할 수 있는 환경도 함께 제공한다.



▲ DGIST 관계자 및 SK실트론 관계자들이 업무협약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DGIST 슈퍼컴퓨팅·빅데이터센터 장익수 센터장은 “이번 협약은 일본 수출규제에 따른 부품·소재 국산화를 위한 본격적인 기술 지원을 진행한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며 “향후에도 부품과 소재 국산화를 위한 다양한 슈퍼컴퓨팅 기술 지원이 가능하도록 끊임없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SK실트론 최근민 제조기술총괄은 “이번 협약을 통해 대규모 병렬 계산 기술을 지원 받음으로써 당사의 핵심 역량 중 하나인 ‘대구경 실리콘 단결정 성장’의 수치 해석 기반 기술 경쟁력 혁신을 더욱 가속화할 수 있게 되었다”고 말했다.


한편, SK실트론은 반도체 기초 재료인 실리콘 웨이퍼 제조 기업으로 1983년에 설립돼 경북 구미시 3공단에 위치해 있다. 2018년 기준 연매출 1조 3,462억 원의 5대 웨이퍼 제조 기업 중 하나로, 전 세계 실리콘 웨이퍼 판매량의 약 10%를 차지하고 있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이은아 기자 lena@mtnews.net

관련기사
TAG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선도정밀
서브광고_바이브록
서브우측_한팩
서브광고_금화금속
서브광고_성화에스티
서브광고_의성기어
서브광고_한국정밀강구
서브광고_대성철망
서브광고_포인트텍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