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9-12-06 15:55:59
기사수정


▲ 환경부는 산업현장에서 배출되는 미세먼지를 효과적으로 감시하기 위해 기존의 무인기(드론), 이동식측정차량에 더해 앞으로 무인비행선을 본격적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기계신문] 환경부는 산업현장에서 배출되는 미세먼지를 효과적으로 감시하기 위해 기존의 무인기(드론), 이동식측정차량에 더해 앞으로 무인비행선을 본격적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무인비행선(UAV, Unmanned Aerial Vehicle)은 원격·자동으로 비행 가능한 초경량 비행장치로, 1번 충전으로 4시간 이상 비행이 가능하다.



▲ 무인 비행선



환경부는 무인비행선의 적정 운영 여부 등을 사전에 확인하기 위해 12월 3일부터 5일까지 아산 국가산단 부곡지구, 고대지구를 대상으로 시범 운행했다.


무인비행선은 올해 12월~내년 3월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시행과 더불어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가능 시기에 미세먼지를 획기적으로 감시하기 위해 도입되었다. 산단 등 사업장 밀집지역에 보다 촘촘한 감시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기존에 무인기(드론)를 활용한 방식은 굴뚝에서 내뿜는 황산화물, 질소산화물, 휘발성유기화합물 등 미세먼지 원인물질을 사업장 출입 없이 신속하게 측정 가능한 장점이 있으나, 짧은 비행시간으로 활동반경이 작은 한계점을 갖고 있다.



▲ 감시 대상 지역



산단 감시를 위해 활용 중인 드론은 1회 충전으로 20여분 비행 가능하다. 이에 반해 무인비행선은 커다란 크기에 비해 자체 중량은 30kg 정도로 가볍고 헬륨가스를 활용하여 부양하기 때문에 1회 충전으로 4시간 연속 장시간 비행이 가능하다.


또한 무인비행선에는 미세먼지 원인물질 시료를 포집하고 측정 가능한 측정기기와 감시카메라를 장착하여 사업장의 대기오염물질 불법배출 실태를 효과적으로 파악할 수 있다.



▲ 측정 및 감시에 필요한 무인비행선 조건 * 풍속에 의해 비행선 기체가 흔들릴 경우 초분광카메라의 흔들림을 감쇄시켜주는 장비



아울러 사업자가 멀리서도 인식할 수 있는 대형 비행선을 통한 감시로 미세먼지 배출에 대한 경각심을 고취하고 홍보까지 병행 가능한 순기능을 발휘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환경부는 미세먼지 계절관리제에 맞춰 시화·반월, 당진, 서천, 대산 등 서해안 및 여천, 여수, 울산 등 남해안의 대규모 산단 밀집 지역을 대상으로 무인비행선을 운영할 예정이다.



▲ 무인비행선과 결합 가능한 측정 장비



향후 위성에서 활용하는 초분광카메라를 장착하여 산단 지역 오염물질 배출현황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체계를 구성 중에 있다.


금한승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은 “미세먼지의 저감은 전 국민이 함께 풀어갈 숙제이며 첨단 기법을 활용한다면 보다 효율적일 것”이라면서 “무인비행선이 도입되면 향후 국내 미세먼지 저감 및 감시를 위한 국가정책의 동반상승 효과를 높이는 데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권혁재 기자 hjk@mtnews.net

관련기사
TAG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 www.mtnews.net/news/view.php?idx= 7455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비젼와이드코리아
서브우측_대하기전
서브광고_한일
서브우측_디벨컴퍼니
서브광고_알이디
서브광고_호진
서브광고_다주하이테크
서브광고_현대중공업
서브우측_경인엔지니어링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