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경남 창원에 국내 최초 ‘수소액화 실증 플랜트’ 들어선다 - 경남도, 친환경 수소에너지 순환시스템 실증단지 조성사업 선정 - 3년간 총 사업비 930억 원 중 국비 180억 원 확보
  • 기사등록 2019-10-25 11:26:47
기사수정

[기계신문] 경상남도가 정부의 수소경제 활성화 정책의 일환으로 지난 8월 한국산업단지공단이 공모한 ‘산업단지환경개선펀드(스마트산단)사업’에 선정되어 액화수소 생산 및 공급을 추진한다.


공모 사업 분야는 구조고도화 및 스마트산단 구축사업으로 경남도와 창원시, (재)창원산업진흥원, 두산중공업(주)과 공동으로 참여했다. 수소액화 실증 플랜트 구축을 목적으로 ‘창원시 수소 액화 사업’을 제안해 최종 선정됐다.


주관사업자는 (재)창원산업진흥원으로 특수목적법인(SPC)을 설립해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사업 위치는 창원시 성산구 귀곡동 두산중공업 내 부지로 국비 180억 원을 포함한 총 930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2022년 상반기부터 1일 5톤의 수소액화 생산 플랜트 시설을 국내 최초로 구축하게 된다.



▲ ‘창원시 수소 액화 사업’ 대상지 위치도 *경상남도 창원시 성산구 귀곡동 558 (두산중공업 내 부지)



사업의 주요 내용은 ▲수소액화 및 저장장치 구축(5톤/일) ▲실증 및 기술지원 ▲수소액화 저장장치 국산화 개발 ▲수소액화 플랜트 핵심기술과 시스템 개발이다.


2022년에 수소액화 실증 플랜트 구축이 완료되어 액화설비가 도입되면, 트레일러 1회 운송 시 압축수소 가스량(350kg) 대비 액화수소는 10배 정도(3,370kg)로 증가하게 된다. 이로 인해 운송비 절감에 따른 수소 판매가격이 인하되고, 보다 안정적으로 수소가 공급되면서 도내 수소차 보급 확대, 수소 모빌리티 산업으로의 확산, 그리고 지역의 기존 주력산업과 연계한 시너지 효과를 동시에 가져와 수소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용주 경상남도 신산업연구과장은 “경남도는 수소산업 육성을 위해 수소차 보급 및 충전소 구축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번 ‘산업단지환경개선편드(스마트산단)사업’으로 액화수소의 활용과 안정적 수소공급 기반을 마련해 도내 수소차 보급 확대 및 기업의 사업화 지원, 기술 국산화를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이은아 기자 lena@mtnews.net

관련기사
TAG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 www.mtnews.net/news/view.php?idx= 7200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비젼와이드코리아
서브우측_대하기전
서브광고_한일
서브우측_디벨컴퍼니
서브광고_알이디
서브광고_호진
서브광고_다주하이테크
서브광고_현대중공업
서브우측_경인엔지니어링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