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9-07-23 09:18:54
기사수정


▲ 울산시가 최근 일본 정부의 핵심첨단 소재 3개 품목 한국수출 규제 강화에 이어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하는 등 규제 품목을 확대해 나간다는 조치에 대비해 심각성을 갖고 대응책 마련에 분주하다.



[기계신문] 울산광역시는 7월 23일 시청 본관 7층 상황실에서 ‘일본 수출규제 대응 울산지역 간담회’를 열고, 일본 수출규제 조치에 따른 지역 기업의 영향 및 대일 의존도가 높은 소재·부품 국산화 방안 등을 논의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송철호 울산시장을 비롯해 KPX 케미칼 등 관련 기업체, 울산지방중소벤처기업청, 한국화학연구원, 울산발전연구원 등 유관기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기업체 애로사항 청취 및 유관기관별 대응 방안을 발표했다.


주요 유관기관별 대응 방안을 보면, 울산지방중소벤처기업청은 ‘울산청 일본 수출규제 애로센터’를 설치, 담당자를 지정해 피해사항을 접수 중에 있으며, 울산경제진흥원은 중소기업 일본 수출규제 관련 피해사례를 일본 수출규제 해지 시까지 조사한다. 한국무역협회 울산지역본부에는 한국 화이트리스트 제외에 대한 의견서를 국내 경제단체들과 공동으로 제출을 진행 중이다.


울산테크노파크는 국산화 우선 품목 선정 및 과제화를 위해 산업통상자원부 및 중소벤처기업부와 협의 중에 있으며, 한국화학연구원은 수출규제 3개 품목 외에도 향후 추가 규제 가능성이 있는 화학소재에 대해 제품 개요, 기술확보 전략 등 각각의 전문가들이 분석하여 산업부에 제출한 상태이다.


한국생산기술연구원은 본원 및 울산지역본부에서 첨단소재·부품 국산화를 위한 실용화 개발사업 등을 정부 추경사업에 요구하였으며, 울산발전연구원은 대일본 무역현황을 조사·분석하고 일본 수출규제 리스트를 작성하였다.


울산시도 경제부시장을 단장으로 하는 ‘일본 수출규제 대응 비상대책반’을 구성하여 기업 피해사항 등 정확한 실태파악, 수입경로 발굴 지원, 수입선 전환 비용 지원사업 추진 등의 업무를 적극 수행한다.


또한 한국화학연구원, 울산테크노파크, 울산과학기술원 등을 중심으로 ‘미래형 자동차 부품 신기술 개발’, ‘지능형 초소형 전기차 산업육성 실증’, ‘울산시-한국화학연구원 기술협력사업’, ‘자동차-화학융합산업 기술개발’, ‘고효율 차량경량화 부품소재 개발 기반 구축’ 등 핵심소재 국산화를 위한 연구개발과 기반 구축을 추진 중에 있다.


울산시 관계자는 “이번 간담회를 시작으로 일본 의존도가 높은 핵심부품소재 개발에 대한 지역소재 연구기관에 행정적·재정적 지원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오상미 기자 osm@mtnews.net

관련기사
TAG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광고_바이브록
서브우측_한팩
서브광고_의성기어
서브광고_한국정밀강구
서브광고_금화금속
서브광고_성화에스티
서브광고_대성철망
서브광고_포인트텍
서브우측_선도정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