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UNIST-환경과학원, ‘대기오염집중측정소’ 활용 울산 산업단지 배출 미세먼지 연구 추진 - 17일(금) UNIST 대학본부 6층 접견실서 연구협력 MOU 체결식 개최 - 영남권 측정소 자료 신뢰성 향상
  • 기사등록 2019-05-17 16:20:29
기사수정


▲ 올산과학기술원(UNIST)과 국립환경과학원은 17일(금) 오후 2시 UNIST 대학본부 6층 접견실에서 공동 연구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기계신문] 울산 산업단지에서 배출되는 미세먼지 연구가 활발해질 전망이다. 올산과학기술원(UNIST)과 국립환경과학원은 17일(금) 오후 2시 UNIST 대학본부 6층 접견실에서 공동 연구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양 기관은 영남권에 구축된 ‘대기오염집중측정소’의 신뢰도 향상과 연구기능 강화를 위해 협력하게 된다.


대기오염집중측정소는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이 전국 6개 권역에 설치한 대기오염물질 측정소다. 이곳에서는 공기 중에 포함된 미세먼지와 황사의 물리·화학적 특성을 종합적으로 측정하고 장거리 이동에 따른 외부 영향 기여도, 고농도 오염현상 원인 등 권역별 대기 특성을 파악한다. 영남권 대기오염집중측정소는 울산 중구 성안동에 자리하고 있다.


국립환경과학원은 대기오염집중측정소가 설치된 지역의 대학과 협력연구를 통해 측정 신뢰도를 높이고 연구기능을 강화할 계획이다. 이번 UNIST-국립환경과학원의 MOU는 이런 배경에서 추진된 첫 사례다.



▲ 이번 협약에 따라 양 기관은 영남권에 구축된 ‘대기오염집중측정소’의 신뢰도 향상과 연구기능 강화를 위해 협력하게 된다.



서영교 국립환경과학원 연구사는 “대기오염집중측정소는 미세먼지의 농도뿐 아니라 미세먼지의 상세 구성성분인 탄소, 이온, 중금속 등의 크기와 분포 등을 정밀하게 측정하고 있다”면서 “이런 자료들은 한반도 미세먼지의 발생원인 규명에 중요한 기초자료가 되며, 이를 더 효과적으로 사용하기 위해 각 지역 대학과 협력연구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양 기관 추진사업에 필요한 자료와 시설 공유, 인력 교류 ▲측정자료의 신뢰도 향상을 위한 공동연구 ▲권역별 미세먼지 특성 및 발생원인 파악을 위한 공동 연구 ▲연구성과 공유와 활용을 위한 세미나 및 워크숍 공동 개최 등을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최성득 UNIST 미세먼지연구센터장은 “이번 MOU로 추진되는 공동연구는 지금까지 수도권에 집중돼 있던 미세먼지 연구가 권역별로도 면밀하게 이뤄지는 데 기여할 것”이라며 “특히 영남권 대기오염집중측정소의 자료는 울산 산업단지에서 배출되는 미세먼지 관련 연구에 중요하게 쓰일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편 이날 UNIST와 국립환경과학원의 MOU 체결식에는 정무영 UNIST 총장, 이재성 UNIST 부총장, 장윤석 국립환경과학원 원장, 최성득 UNIST 교수, 송창근 UNIST 등이 참석했다.


오상미 기자 osm@mtnews.net

관련기사
TAG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 www.mtnews.net/news/view.php?idx= 6048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기람
서브우측_미래정공
서브우측_전일유압
서브광고_유니팩시스템
서브우측_에프이지텍
서브광고_원테크
서브우측_대암정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