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1-11-18 09:49:26
  • 수정 2021-11-18 09:50:32
기사수정


▲ 제5회 모비우스 국제 개발자 대회에 참가한 세계 각국 참가자들의 모습



[기계신문] 한국전자기술연구원(KETI)은 지난 17일 개최된 제5회 KETI 모비우스 국제 개발자 대회를 성황리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KETI 모비우스 국제 개발자 대회’는 KETI, ETSI(유럽통신표준기구, European Telecommunications Standards Institute)가 주관하고,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한국지능형사물인터넷협회, 한국사물인터넷학회,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가 후원하는 행사다.


9월부터 비대면 온라인 형식으로 진행된 이번 대회에 각 참가팀은 KETI 모비우스 3.0 플랫폼 기반 응용서비스 아이디어를 제출하고, 약 2개월 동안 실제 서비스를 개발했다. 또한 결과물을 온라인 개발자 커뮤니티에 게시하고, 발표 및 시연 평가 등을 거쳐 최종 평가를 받았다.


KETI가 개발한 모비우스는 국제 표준인 oneM2M을 기반으로 개발된 세계 최초 오픈소스 IoT 플랫폼으로, 세계 최고 수준의 호환성은 물론, 개발이 간편하다는 장점이 있다.


oneM2M은 한국, 미국, 유럽 등 8개의 세계 주요 표준개발 기관들이 2012년 7월에 결성한 IoT 국제 표준 단체로, 현재 표준제정 기관 및 기업, 연구소 등 200여 기관이 참여하고 있다.


이번 대회에는 우리나라를 비롯하여 미국, 중국, 프랑스, 스페인, 인도 총 26개 팀이 참여했고, 모비우스 무료 교육과 전문가들의 기술 컨설팅 및 개발 지원금 등을 제공받아 서비스를 최종 구현하였다.


KETI는 17일 개최된 시상식에서 1등상(대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 상금 300만원), 2등상 한국전자기술연구원장상(상금 200만원) 및 ETSI상(상금 200만원)을 비롯하여 InDiCo(International Digital Cooperation)상, oneM2M상, 한국지능형사물인터넷협회장상, 한국사물인터넷학회장상,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장상(상금 각 100만원)을 3등상으로 수여했다.



▲ 대상(1등)을 수상한 세종대학교 CSSRJ 팀의 수상 화면



1등상은 세종대학교 ’창상수령주(CSSRJ)’ 팀의 자율 협력형 스마트 배달 서비스가 차지했다. 이들은 oneM2M 플랫폼을 연동한 주문 배달 서비스 어플리케이션, 드론 및 자율주행 로봇, 엘리베이터 연동 제어 등 완성도 높은 솔루션을 구현했다.


2등상에는 미국 펜실베니아 주립대학교 ‘PENN_1’ 팀의 셀룰러 IoT 디바이스 활용 관개(Irrigation) 시스템과 중국 QiLu 기술대학교 ‘QLU_1’ 팀의 스마트 애완동물 돌봄 시스템이 선정됐다.


PENN_1 팀은 oneM2M 플랫폼과 연동하는 셀룰러 디바이스를 현장에 적용하고 표준 인터페이스를 훌륭하게 구현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또한 QLU_1 팀은 애완동물의 사료와 물을 자동으로 제공하고 환경 센싱 정보를 사용자에게 전달하는 통합 관리 서비스를 선보였다.


KETI 김영삼 원장은 “국제 대회로 개최된 올해에는 참가자들이 각자의 문화·기술적 환경을 바탕으로 다양한 IoT 융합 서비스를 개발하는 모습을 보면서 IoT가 변화의 기술–Enabling Technology*로 작용하는 혁신의 가능성을 느꼈다”며 “국제 대회 운영 경험을 바탕으로 앞으로도 신선한 아이디어가 모비우스를 통해 실현될 수 있도록 대회를 지속해 가겠다”고 밝혔다.

* Enabling Technology : 다양한 분야에서 사용자 능력을 급격하게 향상시키고 그 이후 파생기술의 빠른 발전을 가능하게 하는 발명이나 혁신(예 : 인터넷)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한음표 기자 hup@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명신방진산업
서브광고_우일산업
서브광고_승리자동기계
서브광고_동광특수인물
서브광고_희조산업
서브광고_에이티컴퍼니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