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1-09-27 09:39:43
기사수정


▲ 해양수산부와 부산항만공사가 이번에 물류센터를 확보한 프로볼링고항은 우리 기업들이 많이 진출해 있는 인도네시아 제2의 경제권역, 동부 자바 주(州)에 위치해 있다.



[기계신문] 해양수산부와 부산항만공사가 인도네시아 프로볼링고항에 물류센터를 확보하고 운영을 개시했다.


해양수산부와 부산항만공사는 해외에 진출한 우리나라 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주요 항만에 물류거점을 확보하는 사업을 진행해오고 있다. 해외에 진출한 우리 기업이 외국 물류센터를 이용할 경우 물류비용이 과다하게 발생하는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물류센터 등을 확보하여 우리 기업에 저렴한 가격으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서다.


이번에 물류센터를 확보한 프로볼링고항은 우리 기업들이 많이 진출해 있는 인도네시아 제2의 경제권역, 동부 자바 주(州)에 위치해 있다. 동부 자바 주는 물류 인프라에 대한 투자가 부족하여 우리 기업이 물류창고 이용 등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이기도 하다.


이에 해양수산부와 부산항만공사는 인도네시아 동부권역 물류센터 확보를 위해 동부 자바 주 전역의 항만을 조사하여 수라바야항을 대체할 수 있는 항만으로 프로볼링고항을 선정했다.



▲ 인도네시아 동부 자바 프로볼링고항 물류센터는 우리 국적 기업에 시장 대비 20~30% 저렴한 가격으로 각종 물류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후 올해 5월 부산항만공사는 한국 해외인프라 개발공사, 현지 기업과 협력하여 물류센터를 확보·운영할 수 있는 합작법인을 설립하였고, 합작법인 주도로 프로볼링고항 인근에 총 25,000㎡(창고 12,000㎡, 야드 13,000㎡) 규모의 물류센터를 확보하여 9월 15일부터 운영을 시작했다.


이번에 확보한 물류센터는 우리 국적 기업에 시장 대비 20~30% 저렴한 가격으로 각종 물류 서비스를 제공한다. 내륙운송과 항만하역 서비스는 현재도 이용할 수 있으며, 일반창고는 올해 12월에, 보세창고는 내년 중 개장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인도네시아에 진출한 우리 기업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인도네시아 전 지역을 대상으로 컨설팅 및 내륙운송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사업 범위를 점차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해양수산부와 부산항만공사는 앞으로도 우리 기업을 지원하기 위한 해외물류거점 확보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현재는 유럽의 주요 항만인 네덜란드 로테르담항과 스페인 바르셀로나항에 물류센터를 확보하고 있으며, 올해 중 운영을 시작할 예정이다.


박영호 해양수산부 항만물류기획과장은 “코로나19 이후 우리 중소·중견기업들이 수출에 여러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 이번 물류센터 확보가 기업의 부담을 조금이나마 덜어줄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해외물류거점을 지속적으로 확대하여 우리나라 물류산업 경쟁력을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인도네시아 프로볼링고항 물류센터 이용에 관심 있는 기업 등은 부산항만공사 해외사업실로 문의하면 된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권혁재 기자 hjk@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대암정밀
서브우측_청도기공
서브우측_경인엔지니어링
서브우측_원신엠앤알
서브우측_기람
서브우측_미래정공
서브우측_전일유압
서브광고_원테크
서브우측_한국근강도량형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