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1-09-09 13:50:39
  • 수정 2021-09-09 13:51:46
기사수정


▲ ‘소재·부품·장비 양산성능평가 사업’은 소재·부품·장비 기업이 시제품을 개발하고도 수요기업과 연계되지 못해 제품양산에 실패하는 소위 사업단절(Death Valley) 극복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기계신문] 산업통상자원부는 ‘소재·부품·장비(이하 소부장) 양산성능평가사업’ 2차년도 대상으로 소부장 6대 분야 136개 품목을 8월말 선정 완료하고 본격 지원에 나선다고 밝혔다.

* 2021년 분야별 지원(개) : 반도체 41, 디스플레이 22, 자동차 19, 전자전기 22, 기계금속 26, 기초화학 6


‘소부장 양산성능평가사업’은 소부장 기업이 시제품을 개발하고도 수요기업과 연계되지 못해 제품양산에 실패하는 소위 사업단절(Death Valley) 극복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최종 수요기업으로부터 적용성능·수율 등 시제품의 사업성이 실제 생산라인에서 검증되도록 함으로써 신속하고 안정적인 사업화 추진 및 수요-공급기업 간 협력 생태계 강화가 주 목적이다.


이 사업은 지난 2019년 일본 수출규제 이후 반도체, 디스플레이 등 2개 분야를 대상으로 시범사업을 거쳐 2020년 정규 신규사업(1차 년도)부터 반도체·디스플레이·자동차·전자전기·기계금속·기초화학 등 총 6개 분야로 확대하여 시행 중이다.



▲ 소부장 양산성능평가사업 2020년 대비 2021년 개선사항



올해에는 차량용 반도체 등 시급성·전략적 측면을 중점적으로 고려하고 사업신청시 수요기업 구매의향서를 제출토록 하여 사업화 가능성을 제고하였으며 소부장 관련 정책과 연계성을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한편, 산업통상자원부는 2차년도 지원대상 선정을 계기로 1차년도 사업(2020.11월~2021.9월) 우수사례인 충북 청주 소재 자화전자를 방문하여 현장점검 및 ‘사업 평가 간담회’를 개최하고 우수사례 25개를 선정·발표했다.


1차년도 사업에서는 삼성전자, LG디스플레이 등 대기업 25개를 포함해 총 77개의 수요기업이 자사의 생산라인을 시험평가를 위해 제공하는 등 소부장 수요·공급기업 간 상생협력 기반을 마련하였다.


또한, 총 129개 품목에 대한 수요-공급기업 연계로 정전척, 포토레지스트 등 핵심전략품목 공급 안정화와 희토류 영구자석 소재 등 핵심기술 자립화 친환경 자동차 부품 등 공정개선·원가절감 등을 통해 업계에서는 2021년 말까지 400억 원 이상의 매출효과가 기대된다.


이번 1차년도 우수사례에는 전량 수입에 의존하던 품목의 자립화 등 공급망 안정화 및 산업경쟁력 제고에 기여가 큰 25개 사례를 선정하고 사례집으로 발간할 계획이다.



▲ 2020년도 소부장 양산성능평가 우수과제 (25개)



주요 우수사례로, 코리아인스트루먼트는 낸드플래시용 프로브카드 생산업체로서 삼성전자와 함께 미국·일본 등 해외에서 전량 수입 중이었던 ‘D램용 프로브카드’ 양산 개발에 착수하였으며, D램 공급망 확보 및 3년간 600억 원의 매출이 기대된다.

* 프로브카드 : 반도체의 동작을 검사하기 위하여 반도체 칩과 테스트장비를 연결하는 장치


지엠비코리아는 내연기관차 부품 중심에서 미래·친환경차 부품 개발로 전환을 위해 현대차와 ‘수소차 스택 냉각용 워터펌프’ 양산개발에 착수하여 세계 최초·최고 수준의 품질 확보를 통해 상용화할 수 있을 전망이다.

* 수소차에서 스택은 수소-산소를 반응시켜 생성된 전기를 배터리에 충전시키는 역할을 하는 수소차의 핵심동력원으로 스택 냉각을 위한 워터펌프 필요


P&H테크는 OLED 소재 국산화를 위해 노력해온 기업으로서 수출규제 우려 품목이었던 ‘고굴절 CPL재료’에 대해 LG디스플레이의 협력으로 ‘고굴절 CPL재료’의 광시야각·수율 개선 등 본격 사업화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 CPL(Capping Layer) : OLED 소자의 기능층 맨위에 위치한 음극에 증착하는 보조층으로 소자에 이물질이 스며들지 못하도록 하는 등 OLED의 긴 수명과 광학적 특성을 개선 역할


이날 간담회 행사장소인 자화전자는 자동차 시트슬라이드 경량화 모터에 최적화된 영구자석의 핵심기술 자립화 및 양산화로 수요기업인 계양전기를 통해 완성차 업체에 활용할 예정이다.


산업통상자원부 관계자는 사업전담기관인 한국산업기술진흥원과 함께 올해 12월 중 1차년도 사업에 대한 최종적인 평가를 완료하여 구체적 성과결과를 발표하고, 향후 사업 내실화를 위한 제도개선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오상미 기자 osm@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광고_바이브록
서브우측_한팩
서브광고_포인트텍
서브우측_대하기전
서브광고_의성기어
서브광고_한국정밀강구
서브광고_금화금속
서브광고_성화에스티
서브광고_대성철망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