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12-16 14:44:03
  • 수정 2020-12-16 14:45:17
기사수정


▲ 제강 설비 제조기업 ㈜대진엔지니어링은 16일 새만금개발청과 새만금 국가산업단지 입주계약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배호열 새만금청 개발사업국장, 대진엔지니어링 이경미 대표, 양충모 새만금개발청장, 윤용태 새만금청 산업진흥과장



[기계신문] ㈜대진엔지니어링이 새만금 국가산업단지 1공구(7,152㎡)에 24억 원을 투자해 2021년 2월 제강(Steelmaking) 설비를 제조하는 공장을 착공한다. 이에 ㈜대진엔지니어링은 16일(수) 새만금개발청과 입주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새만금 투자는 ㈜대진엔지니어링이 특허를 보유한 ‘제강 래들(Ladle) 예열시스템’ 관련 제품의 매출이 많이 늘어날 것을 대비한 선제적인 생산설비 투자로, 내년 6월 준공을 목표로 한다.


㈜대진엔지니어링은 래들을 미리 가열하는 ‘래들 가열대(Pre Heater)’를 주력 생산해 제강기업에 납품하고 있다. 래들 가열대는 고온의 쇳물을 담는 래들을 쇳물의 온도하강 방지와 안전한 이송·주입을 위해 약 1,200℃까지 가열하는 장치이다.



▲ ㈜대진엔지니어링 새만금 국가산업단지 투자 위치도



㈜대진엔지니어링이 보유한 제강 래들 예열시스템 특허기술은 열효율 개선을 통해 타사 대비 20% 이상 연료비를 절감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완전 연소 방식으로 질소산화물(NOx)을 현저히 저감해 온실가스 배출 감소 효과도 큰 것으로 알려졌다.


양충모 새만금개발청장은 “새만금 산단은 2018년부터 장기임대용지를 확보해 임대료를 과감하게 낮추는 등 투자환경을 적극적으로 개선하고 있다”면서 “㈜대진엔지니어링 같이 경쟁력 있는 중소기업이 새만금을 기반으로 빠르게 성장할 수 있도록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이은아 기자 lena@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현대자동문
서브광고_호진
서브우측_성도FA
서브광고_한일
서브광고_다주하이테크
서브우측_유성분체기계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