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9-12-24 14:17:10
기사수정


▲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는 24일 대전 본원에서 기상청과 정보통신 혁신기술의 기상 업무 활용 분야 확대와 공동연구 추진을 위한 업무협력 협정을 체결했다.



[기계신문]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는 24일 대전 본원에서 기상청과 정보통신 혁신기술의 기상 업무 활용 분야 확대와 공동연구 추진을 위한 업무협력 협정을 체결했다.


협력의 주요 내용으로는 ▶기상위성 지상국개발, 운영 및 기상위성 자료 관리 ▶기상레이더 신호처리 기술 개발 ▶해양기상 부이용 데이터 전송 등 기상관측 전송기술 개발 ▶정보통신 기술을 활용한 스마트 기상콘텐츠 유통 및 확산 ▶인공지능 기반 실시간 예측·분석기술 연구 협력 등이 있다.


이번 협력을 계기로 ETRI는 정보통신 혁신기술의 기상 업무 활용 분야를 확대하고, 기상 분야 공동 연구를 포함한 다각적인 협력을 진행하며 지금보다 더 똑똑한 일기예보를 위해 힘쓸 예정이다.



▲ 천리안 1호 대비 천리안 2A호 성능 비교



ETRI는 세계에서 3번째로 개발된 차세대 정지궤도 기상위성 천리안 2A호로부터 22×22 K 화소(14 bits) 대용량 영상자료를 받아 관련 정보를 처리하고 분석하는 기상위성 지상국 시스템을 개발하여 기상청에 설치·운영 중이다. 이를 통해 고신뢰 기상정보를 빠르게 광범위 지역으로 24시간 365일 서비스하는 데 큰 힘을 보태고 있다.



▲ 천리안 1호 영상과 천리안 2A호 위성영상 비교



ETRI 김명준 원장은 “ETRI가 주도한 천리안위성 2A호 지상국의 성공적인 개발과 구축을 바탕으로 최신 정보통신기술을 기상 분야에 활용하고 확산하면서 기상 ICT분야 고도화와 기상산업 분야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상청 김종석 청장은 “앞으로 기상청과 ETRI 간 업무협력을 통해 ICT 기반 미래 신기술을 기상예보, 관측, 융합서비스에 접목함으로써 국민에게 보다 유용한 기상 관련 정보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 천리안 1호 영상과 천리안 2A호 위성영상 비교



한편, ETRI는 보다 정확하고 빠른 기상예보를 위한 핵심기술로 ▶한반도 환경에 최적화된 황사탐지 및 황사고도 알고리즘 ▶한반도 접근 태풍에 대한 분석능력 고도화 알고리즘 ▶아시아 등 산불탐지, 위험도 방사열 에너지, 피해 면적 홍수 알고리즘 등을 국내 기상학계와 협력하여 개발한 바 있다.


이러한 한반도 및 동아시아 기후환경에 최적화된 기상알고리즘을 기상위성지상국에 적용함으로써 올해 7월부터 한·미·일 중 가장 정확한 태풍경로 예측과 일기예보 정확도 향상으로 기상재해 예방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권혁재 기자 hjk@mtnews.net

관련기사
TAG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 www.mtnews.net/news/view.php?idx= 7561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넥스트펌프
서브광고_삼익정공
서브광고_인컴기술
서브우측_다셀
서브광고_지지엠
서브광고_반도하이텍
서브광고_서은에프에이
서브우측_비알티시스템
서브우측_슬라이드코리아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