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2-12-01 17:11:03
  • 수정 2022-12-01 17:11:53
기사수정


▲ 충남도는 충남과학기술진흥원을 중심으로 ‘에너지산업 소재·부품 국산화 연구개발(R&D) 지원사업’ 2단계 사업을 본격 추진 중이다.



[기계신문] 충청남도는 충남과학기술진흥원을 중심으로 2020년 4월부터 올해 5월까지 수행한 ‘에너지산업 소재·부품 국산화 연구개발(R&D) 지원사업’의 1단계 사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고 2단계 사업을 본격 추진 중이라고 1일 밝혔다.


1단계 사업은 에너지산업 분야 국산화 기술 확보 및 지식재산권 창출을 통한 미래시장 선도 역량 확대, 지역경제 활성화 등을 목표로 추진했으며, 태양광·이차전지·수전해 등 총 3개 연구개발 과제를 지원했다.


태양광 분야 과제를 수행한 솔라플렉스는 태양광 각도에 따른 발전 효율 변화 감소 1.31GW/년에서 1.68GW/년으로 발전량 증가 설치 방식 단순화, 경량화를 통한 지붕 설치 편의성 향상, 내구성 향상 등의 기술적 성과를 달성했다. 이번 과제로 솔라플렉스는 국내 특허 1건을 출원했으며, 경제적 성과로는 2025년까지 매출 104억 원 규모를 예상하고 있다.


이차전지 분야 과제를 연구한 엔비리서치는 순도 99.95% 이상의 고순도 리튬금속 정제기술 개발 합금 조성 편차 1wt% 이내의 고균일 조성 합금 제조기술 확보 폭 100㎜ 이상의 광폭, 두께 50㎛급의 초박판 리튬금속 호일 제조기술 확보 질화알루미늄(AlN) 및 리튬불화화합물을 이용한 리튬 메탈 안정화 기술 확보 리튬금속이차전지 제조 및 평가 기술 확보 등의 기술적 성과를 이뤘고 국내 특허 1건을 출원했다. 경제적 성과로는 2025년까지 매출 100억 원 규모를 기대하고 있다.


수전해 분야 과제를 맡은 오버플러스파워는 기술적 성과로 스택 설계를 위한 스택 사양에 따른 스택 시스템 디자인 유동 및 구조 해석 기반 핵심 부품 설계 기술 스택 제작을 위한 서플라이 체인 및 시스템 통합 기술 스택 성능 평가 장비 및 시스템 통합 방법을 확보했으며 스택 사양에 따른 평가 장비 보조기기(BOP, Balance of Plant), 온도·압력제어 및 계측시스템 설계 기술도 개발했다. 이 과제로 오버플러스파워는 국내 특허 4건을 출원, 2025년까지 매출 17억 원 규모의 경제적 성과를 전망했다.


현재 1단계 사업에 이어 올해 6월부터 2단계 사업을 추진 중이며, 이차전지 2개와 에너지 효율 향상 1개 등 총 3개 과제를 2024년 12월까지 연구한다.


충남도 관계자는 “1단계 사업의 성과는 에너지산업 시장을 중장기적으로 선도할 기반이자 매출·수출·고용 창출 등으로 이어져 지역경제를 이끄는 핵심 기술이 될 것”이라며 “2단계 사업 지원으로 에너지 전환, 친환경 제품 관련 소재·부품을 개발해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기술적 발판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권혁재 기자 hjk@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광고_바이브록
서브우측_서형
서브우측_한팩
서브광고_의성기어
서브광고_금화금속
서브광고_성화에스티
서브광고_대성철망
서브광고_브러쉬테크
서브_신성이엔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