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2-08-05 10:50:33
기사수정


▲ 환경부는 국내 도료 제조사와 5일(금) 자동차 보수용 유성도료를 수성도료로 생산 전환하기 위한 자발적 협약을 체결했다.



[기계신문] 환경부는 국내 도료(페인트) 제조사와 5일(금)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여름철 오존 발생 원인 중 하나인 휘발성유기화합물(VOCs)을 함유하고 있는 자동차 보수용 유성도료를 휘발성유기화합물(VOCs) 함량이 낮은 수성도료로 생산 전환하기 위한 자발적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는 국내 자동차 보수용 도료 생산량을 90% 이상 차지하고 있는 9개 제조사와 한국페인트·잉크공업협동조합이 참여했으며, 협약에 따라 수성도료로 생산이 전환되는 도료는 자동차 수리 후에

최종적으로 도장하는데 사용되는 도료이다.


협약 참여 기업은 ㈜KCC, ㈜노루페인트, 강남제비스코㈜, 조광페인트, 삼화페인트공업㈜, 엑솔타코팅시스템즈, 유니온화학공업, ㈜씨알엠, PPG코리아이다.


자동차 보수용 도료는 외부 충격 등으로 손상된 차량 부위에 판금수리 시공을 한 뒤 그 위에 도장하는 도료로서, 자동차를 도장할 때 도료 안에 포함된 휘발성유기화합물(VOCs)이 휘발되어 여름철

고농도 오존 발생에 기여할 우려가 있다.


특히, 국내에서는 자동차 수리 후에 최종적으로 도장하는 도료(상도-Basecoat)로 휘발성유기화합물(VOCs) 함량이 높아 건조가 용이한 유성도료를 주로 제조하여 판매하고 있어 관리가 필요하다.


정부와 기업 간 자발적 협약을 통해 자동차 보수용 도료가 수성도료로 전환되면 자동차 도장 공정에서 발생하는 휘발성유기화합물(VOCs) 배출이 줄어들어 여름철 오존 관리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를 위해 자발적 협약에 참여한 기업과 조합은 협약에 앞서 지난 8월 1일부터 자동차 보수용 도료를 기존 유‧수성도료에서 수성도료로 전환하여 생산하고 있다.


환경부는 협약 사업장이 협약내용을 이행할 수 있도록 필요한 사항을 적극 지원하고, 필요할 경우 자동차 수리 후 최종적으로 도장하는 도료는 수성도료로 생산하도록 명문화하는 법령 개정을 추진할 계획이다.


박연재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은 “도료 제조사와 적극적으로 협력하여 이번 협약이 성공적으로 이행될 수 있도록 하고, 도료 제품의 휘발성유기화합물(VOCs)을 철저하게 관리해 국민 건강 보호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오상미 기자 osm@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대암정밀
서브우측_청도기공
서브우측_경인엔지니어링
서브우측_원신엠앤알
서브우측_기람
서브우측_미래정공
서브우측_전일유압
서브광고_원테크
서브우측_한국근강도량형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