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1-08-25 14:00:13
기사수정


▲ 한화시마론이 지난해 말 한화그룹에 인수된 이후 처음으로 CNG 저장 탱크 공급 계약을 체결하며 미국 운송용 고압탱크 시장 본격 공략에 나선다. 사진은 고압탱크 튜브 트레일러 내외부 이미지



[기계신문] 한화시마론이 미국 텍사스에 본사를 두고 있는 에너지 기업 선브리지(Sunbridge)에 앞으로 10년 동안 CNG(압축 천연가스) 운송용 튜브트레일러를 공급하는 내용의 계약을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한화시마론은 한화솔루션 첨단소재 부문이 글로벌 수소 탱크 사업 강화를 위해 지난해 12월 인수한 미국 현지 기업으로, 이번 총 수주금액은 2억 6,000만 달러(약 3,000억 원)다. 튜브트레일러는 수소, CNG 등을 저장·운송하기 위해 고압탱크(튜브)와 운송용 트레일러를 하나로 합친 장비다.


이번에 공급하는 튜브트레일러는 1대가 가로 2.5m, 세로 14m 크기로, 한화시마론이 생산하는 주피터 탱크 18개가 들어간다. 주피터 탱크 1개당 저장 용량이 약 500kg인 점을 감안하면, 튜브트레일러 1대가 한 번에 CNG 약 9톤을 운송할 수 있는 셈이다. 주피터 탱크는 탄소섬유 등 복합 소재로 제작된 타입4 제품으로, 300bar의 높은 압력을 견딜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한화솔루션은 이번 계약과 함께 미국 앨라배마주 오펠리카시에 1차로 약 5,100만 달러(약 600억 원)를 투자해 고압탱크 생산 시설을 짓기로 결정했다. 내년 하반기 공장이 완공되면 연간 고압탱크 약 4,000개를 생산할 수 있다. 또 수소 기반의 전기자동차, UAM(도심항공교통), 우주 로켓용 저장 탱크 시장 진출을 위해 2025년까지 추가 투자도 진행할 계획이다.


한화솔루션 류두형 대표는 북미에서의 CNG 탱크 공급을 계기로 고압탱크 연구개발(R&D) 센터 설립을 검토 중이라며 향후 빠르게 성장이 예상되는 수소의 저장·운송시장에도 적극적으로 진출하겠다고 밝혔다.


이번에 한화시마론과 계약을 체결한 선브리지는 2019년 미국 텍사스에서 설립된 신생 에너지 기업이다. 미국 최대 유전 지대인 텍사스 퍼미안 분지(Permian Basin)에 위치한 셰일가스 업체에 배관망이 아닌 튜브 트레일러로 채굴기 연료인 CNG 등을 공급하는 것이 주요 사업 모델이다.


마이클 하인즈 선브릿지 최고경영자(CEO)는 한화솔루션과 함께 미국 셰일가스 채굴 업체에 디젤을 대체하는 친환경 연료를 공급하게 돼 기쁘다면서 앞으로도 에너지 공급 분야에서 협력 관계를 확대하기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한음표 기자 hup@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현대자동문
서브광고_호진
서브우측_성도FA
서브광고_한일
서브광고_다주하이테크
서브우측_유성분체기계
서브광고_한국분체기계
서브광고_현대중공업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