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1-08-03 19:29:40
  • 수정 2021-08-03 19:40:09
기사수정

▲ LG전자는 고객 이해를 기반으로 인재양성 활성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사진은 고객과 시장의 니즈 충족을 위해 오픈된 모빌리티 웹사이트의 화면이다. (사진 출처: LG전자)



지난 8월 1일 LG전자는 제품과 조직, 고객에 대한 높은 이해도를 갖춘 사내 전문가를 양성하기 위해 '디자인 씽킹 센터'를 신설했다고 밝혔다.


디자인 씽킹 센터는 기존 사무실에서 벗어나 자유롭고 창의적인 사고를 이끌어내기 위해 마련된 공간이며 지속가능한 사업 모델을 발굴하고, 첨단 기술을 활용해 아이디어를 실현하는 워크숍과 컨설팅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특히 지난해 운영에 돌입한 디지털 평가센터는 가상의 평가방법을 구축해 비대면 역량 진단을 돕는 동시에 과학적으로 분석한 내면 특성 등 다양한 데이터 분석을 토대로 육성 솔루션을 제안한다는 점에서 디자인 씽킹 센터와의 시너지가 기대된다.


아울러 LG전자는 최근 고객에 대한 이해가 높은 사내 전문가를 양성하고 있으며, 회사 내에 고객 중심의 업무환경을 조성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구체적으로 제품과 서비스가 제공하는 고객 가치를 높이기 위한 일환으로 ▲AI(인공지능) 전문가 빅데이터 전문가 코딩 전문가 보안 전문가 아키텍트 품질 전문가 등 사내 소프트웨어 전문가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현재까지 선발된 소프트웨어 전문가는 600명 정도로, 2023년에는 1000명 수준으로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더불어 LG전자는 구성원의 소프트웨어 역량을 더욱 향상하기 위해 서울대와 한국과학기술원(KAIST) 등 국내 대학을 비롯해 미국 카네기멜론대, 서던캘리포니아대, 뉴욕대, 캐나다 토론토대 등 해외 대학과 연계해 다양한 소프트웨어 전문가 교육과정도 운영 중이다.


이러한 인재 육성 방향은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취임 때부터 강조해온 '고객 중심' 기조와 맞닿아 있다.


구 회장은 고객의 삶을 바꿀 수 있는 감동을 주는 것 남보다 앞서 주는 것 지속적으로 만들어 내는 것을 LG만의 고객가치로 구체화했고, LG가 하는 혁신은 고객의 가치를 높이는 일에 철저하게 집중된 것이어야 한다고 당부한 바 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mtnews.net/news/view.php?idx=505266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최신뉴스더보기
내부배너2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