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1-01-14 09:56:08
기사수정


▲ 울산 경제의 미래를 이끌 울산경제자유구역청이 1월 14일 개청식을 갖고 본격적인 업무에 돌입했다.



[기계신문] 울산 경제의 미래를 이끌 울산경제자유구역청이 1월 14일 개청식을 갖고 본격적인 업무에 돌입했다.


이날 개청식은 송철호 울산시장과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박병석 시의회 의장, 지역 국회의원 등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경과보고, 시아이(CI)선포, 혁신생태계 구축 업무협약, 축하 퍼포먼스에 이어 현판 제막식으로 진행됐다.


특히 이날 행사에서는 울산경제자유구역의 최우선 목표인 수소산업의 혁신 생태계 구축을 위한 협약식이 마련됐다. 협약에는 산업통상자원부와 울산시를 비롯해 UNIST, 울산대, 한국석유공사, 한국동서발전㈜, 한국에너지공단, 에너지경제연구원 등 8개 기관이 참여해 수소산업 혁신 생태계 구축을 위한 의지를 다졌다.


업무협약은 연구개발 및 기업지원 강화, 규제완화 등으로 혁신생태계 구축을 위한 혁신기관 간 협약으로 ‘2030 세계 최고 수소 도시 울산’ 실현을 위해 적극 협력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울산경제자유구역청이 울산을 세계적인 경제특구로 성장시켜 동북아 최대 에너지 중심 도시로의 성장을 견인해 나갈 핵심조직으로 자리 매김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조영신 울산경제자유구역청장은 “울산이 수소산업 메카로 성장하도록 지원하고 국내외 타깃 기업을 대상으로 투자유치활동 등을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올해 1월 1일 출범한 울산경제자유구역청은 수소산업거점지구, 일렉드로겐오토밸리, 연구개발비즈니스밸리 등 3개 지구 4.7㎢에 대한 경제자유구역 사무 처리를 전담한다.


중점 업종은 수소 관련 산업으로, 수소 생산·저장·운송·활용 등 전 주기에 걸친 관련 산업 육성으로 지역경제 활력 제공과 수소산업 허브화를 통한 동북아 최대의 에너지 중심 도시 도약을 계획하고 있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오상미 기자 osm@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광고_바이브록
서브우측_한팩
서브광고_의성기어
서브광고_한국정밀강구
서브광고_금화금속
서브광고_성화에스티
서브광고_대성철망
서브광고_포인트텍
서브우측_선도정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