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10-23 14:37:55
기사수정


▲ 2016년부터 최근 3년간 산업현장에서 사고로 사망한 노동자의 절반 이상이 건설업 종사자였으며, 추락 사망사고가 가장 많았다.



[기계신문] 안전보건공단 산업안전보건연구원이 최근 3년간의 중대재해조사보고서를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건설업에서 사고사망자가 가장 많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업종별로 건설업 1,312명(51.0%), 제조업 673명(26.1%), 서비스업 등의 기타업종 590명(22.9%) 순으로 많은 비중을 차지하였다.


사고사망자가 가장 많은 건설업에서 발생한 주요 발생형태는‘떨어짐’사고로, 연도에 관계없이 전체 발생형태의 약 60%를 차지했다. 공사 종류별로는‘건축공사’에서 약 60%(789명)로 사고사망자가 가장 많았으며, 공사 금액별로는 ‘20억 미만 공사’가 약 70%(892명)를 차지했다.


사고사망자가 발생한 건설현장은 약 30%(404건)가 ‘방호장치 미설치 또는 불량’으로 파악됐으며, 약 17%(232건)는 추락방지조치를 하지 않고 작업하는 등 ‘작업수행절차가 부적절’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미설치된 방호장치는 작업발판(13.7%), 안전난간(11.7%), 추락방지망(10.1%) 순으로 미흡한 것으로 분석되었다.


이번 분석자료는 안전보건공단 연구원이 데이터 중심으로 산재 사망사고 원인을 밝히고, 예방대책을 세우기 위해 최근 3년의 중대재해조사보고서를 분석했다. 중대재해조사보고서는 사망재해 등 중대재해에 대하여 고용노동부와 공단이 원인조사를 실시하고 작성하는 보고서이다.


재해발생일 기준 3년간(2016~2018년) 중대재해조사보고서 2,999건 중 요양 및 일반재해 등을 제외하고 분석 가능한 보고서의 업무상 사고사망자 2,575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보고서는 건설업을 비롯해 제조업 등 내용의 등이 포함되어 있으며, ‘중대재해 유형별 현황 분석 연구’ 제목으로 안전보건공단 연구원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고재철 산업안전보건연구원장은 “산업현장에서는 여전히 재래형 사망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다”면서 “공단은 추락사고를 막기 위해 건설현장에 패트롤 방문을 통해 안전을 점검하고 재정지원을 병행하는 등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한음표 기자 hup@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에프이지텍
서브우측_경인엔지니어링
서브우측_원신엠앤알
서브우측_기람
서브우측_미래정공
서브우측_전일유압
서브광고_원테크
서브우측_대암정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