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10-05 09:17:11
기사수정


▲ 경기도가 올해부터 ‘금속 3D프린터 운영인력 양성사업’과 ‘3D프린팅 부품 성능평가 제공사업’을 새롭게 추진한다.



[기계신문] 경기도가 올해부터 지역 중소기업의 금속소재 분야 3D프린터 활용도를 높여 제조기술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금속 3D프린터 운영인력 양성사업’과 ‘3D프린팅 부품 성능평가 제공사업’을 새롭게 추진한다.


‘금속 3D프린터 운영인력 양성사업’은 중소기업들이 금속 3D프린터를 운영할 수 있는 인력을 양성하여 현장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사업 대상은 금속 3D프린팅 활용 계획이 있는 도내 중소기업 재직자다.


교육은 시흥에 소재한 한국생산기술연구원 3D프린팅 제조혁신센터에서 올 하반기 총 3회(10월 1회, 11월 2회)에 걸쳐 시행될 예정이다. 1회당 10명 내외 교육생을 대상으로 5일간 하루 6시간씩 교육한다.


교육생들은 금속 3D프린팅, 후처리, 분석 과정 등에 대해 센터 내 각종 장비와 소프트웨어를 활용해 실습 위주로 교육 받음으로써 실제 기업 현장에서 바로 적용할 수 있는 실무능력을 키우게 된다.


기업들은 양성된 인력을 활용하여, 기존 제조기술로 제작하기 어려웠던 복잡한 형상의 제품을 3D 프린터를 이용해 만들 수 있는 기틀을 다질 전망이다.


모집기간은 10월 5일부터 21일 오후 2시까지다. 교육 참가신청서를 담당자 이메일로 제출하면 된다. 신청서식 및 제출방법 등 자세한 사항은 경기테크노파크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3D프린팅 부품 성능평가 제공사업’은 기업들이 금속 3D 프린터를 활용해 제조한 부품의 상용화에 앞서 공정기술의 품질과 신뢰성을 실증적으로 평가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구체적으로 한국생산기술연구원 3D프린팅 제조혁신센터의 인프라를 활용하여 업체별 맞춤형 기술 상담은 물론, 제작된 부품의 인장강도, 피로강도, Xray-CT 검사 등 제조현장에서 필요한 각종 데이터를 지원해 기술을 보완·발전할 수 있도록 한다.


사업 대상은 금속분야 3D프린팅 기술을 활용해 부품을 제조하는 경기도 소재 중소기업으로, 전문가 심사평가를 통해 지원 대상을 선발할 방침이다. 신청 방법은 3D프린팅 제조혁신센터 홈페이지에서 ‘기술지원의뢰서’ 양식을 내려 받아 작성한 후 이메일로 제출하면 된다.


임문영 경기도 미래성장정책관은 “차세대 제조기술인 3D프린팅 기술로 제작된 부품을 산업현장에서 널리 활용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미래 기술을 활용해 도내 기업에 대한 제조혁신을 도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오상미 기자 osm@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카이스컴퍼니
서브우측_연일
서브우측_성도FA
서브우측_대하기전
서브광고_한일
서브우측_제일이앤엠
서브광고_다주하이테크
서브광고_알이디테크놀로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