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08-26 13:35:55
기사수정


▲ 한국전기연구원(KERI)은 해외 입회자의 방문 없이 실시간 온라인 영상을 통해 전력기기 물품 점검부터 시험 결과까지 전 과정을 확인할 수 있는 비대면 서비스를 도입했다.



[기계신문] 한국전기연구원(KERI)은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수출길이 막힌 국내 전력기기 업체들을 위한 ‘비대면 입회시험 서비스’를 실시했다.


기업이 제품을 수출하기 위해서는 해당 국가 전력청 직원의 입회 하에 KERI와 같은 공인시험인증기관에서 시험 성적서를 받아야 한다. 하지만 최근 코로나로 인해 해외 입회자의 국내 방문이 어려워 업체들이 제때 시험을 받고 물품을 수출하기 어려운 상황에 직면했다.


이에 KERI는 입회자의 방문 없이 실시간 온라인 영상을 통해 전력기기 물품 점검부터 시험 결과까지 전 과정을 확인할 수 있는 비대면 서비스를 도입했다. 최근 LS일렉트릭을 비롯한 국내 업체들이 서비스를 받고 있으며, 이를 통해 차질 없는 수출 업무를 진행하고 있다.


해외 고객도 해당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조립 및 조작이 필요 없는 간단한 제품은 해외에서 연구원 방문 없이도 시험을 받을 수 있다. 이를 통해 최근 사우디아라비아의 전력기기 업체가 비대면으로 변압기 시험을 받고 성적서를 취득하기도 했다.


KERI 서윤택 대전력평가본부장은 “비대면 시험 서비스는 기업 지원 효과는 물론, 연구원 시험 성적서의 해외시장 유통 확대 및 위상 제고까지 기대할 수 있다”며 “KERI 시험성적서 글로벌 인지도 강화는 곧 이를 활용하는 국내 전력기기 업체의 수출 경쟁력 강화로 이어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KERI는 기업들의 신속한 제품개발을 지원하기 위한 시험환경 개선 활동에도 적극적이다. 최근 국내 35개 주상변압기 업체들의 한국전력 물품 납품 자격획득을 지원하기 위해 내부 시험 일정을 조정하고 추가인력을 재배치하는 등 협조를 통해 좋은 결과를 이끌어냈다.


이 밖에도 KERI는 시험인증 고객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기 위한 간담회를 실시하며 산업계와의 소통 강화에도 나서고 있다. 지난 8월 14일에 안산분원에서 전기분야를 대표하는 6개 협동조합 이사장들과 간담회를 갖고 업계 애로사항 수렴 및 상생방안을 논의하는 자리를 가졌다.


주요 안건으로는 ▶유럽·미주 등 지역에서의 KERI 시험 성적서 확대 및 인정을 위한 해외홍보 활성화 요청 ▶코로나로 어려움에 처한 국내기업에 대한 지원 강화 ▶수도권 중소기업의 시험 편의성 확대 요청 ▶신속한 시험상담 및 업무 처리를 위한 시스템 강화 등이 있었다.


KERI 이동준 고전압평가본부장은 “이날 간담회에서 나온 제안사항은 적극 수렴하여 연구원 발전에 반영해 나가고, 애로사항은 모두가 상생할 수 있는 대책을 마련할 수 있도록 많은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권혁재 기자 hjk@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대암정밀
서브광고_유니팩시스템
서브우측_청도기공
서브우측_경인엔지니어링
서브우측_원신엠앤알
서브우측_기람
서브우측_미래정공
서브우측_전일유압
서브광고_원테크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