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08-19 17:10:40
기사수정


▲ 최초로 글로벌 기업과 글로벌 일류 창업기획자(액셀러레이터)가 국내에 상주하며 글로벌 수준의 인공지능(AI) 교육과 보육 서비스를 제공하는 `글로벌창업사관학교’가 개교했다.



[기계신문]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는 19일(수) 글로벌 기업과 글로벌 일류 창업기획자(액셀러레이터)가 국내에 상주하며 글로벌 수준의 인공지능(AI) 교육과 보육 서비스를 제공하는 '글로벌창업사관학교’ 개교식을 개최했다.


글로벌창업사관학교는 글로벌 인공지능(AI) 시장 규모는 급성장하고 있는 반면, 미국 시장조사기관 CB인사이츠가 지난 3월 선정한 세계 100대 인공지능(AI) 스타트업에 국내 기업이 없는 현실 등을 고려해 올해 신설된 글로벌 인공지능(AI) 스타트업 집중 육성 프로그램이다.


이 프로그램은 NVIDIA, MS, AWS, INTEL 등 글로벌 기업 4개사와 500Startups, Plug&Play, SOSV, Startupbootcamp 등 글로벌 일류 창업기획자 4개사가 교육과 보육에 참여하기로 해 개교 전부터 창업팀의 큰 관심을 모았다. 중기부는 서면·발표 평가를 거쳐 지난 7월 16일 글로벌 창업사관학교에 입교할 60개팀을 최종 선정했다.


글로벌 창업사관학교가 운영하는 프로그램은 크게 교육, 보육, 네트워킹, 사업화 지원으로 나누어지는데, 교육은 글로벌 기업이 자사의 내부 교육과정 활용 등 기업별 특색을 살린 기술 교육과정을 운영할 예정이다. 4개 글로벌 기업이 8월부터 11월까지 기간을 나눠 교육과정을 순차 운영한다.


글로벌 빅데이터 솔루션 플랫폼인 캐글(Kaggle) 등을 활용한 프로젝트도 중점 추진해 입교팀의 실전 사업화 역량도 강화시킬 계획이다.


보육은 글로벌 일류 창업기획자의 보육 전문가 각 2인이 글로벌창업사관학교에 상주하며 창업팀을 밀착 보육한다. 창업팀은 여러 글로벌 창업기획자를 경험하며, 최적의 해외진출 국가를 정하고 그에 맞는 진출 전략도 세워나가게 된다.


국제기구 등을 통한 해외 스타트업과의 교류 등을 통해 창업팀의 글로벌 네트워크도 형성해 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입교팀에게는 최대 5,000만 원의 사업화 자금을 지원하고, 글로벌창업사관학교 내에 사업장 공간도 제공한다.


오늘 개교식은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하여 비대면 형식으로 진행됐다. 현장에는 글로벌 기업과 글로벌 창업기획자 한국지사 대표, 카이스트 인공지능(AI) 대학원장 등이 함께 참여해, 교육·보육과정에 대한 입교팀의 궁금증에 대해 설명하는 시간을 가졌다.


중기부 박영선 장관은 “올해 코로나19를 극복해 나가면서 전 세계적으로 인공지능(AI)를 포함한 비대면 분야 시장의 잠재력이 커지고 있다”며 “앞으로 스마트 대한민국을 이끌어갈 디지털 경제 시대의 글로벌 인공지능(AI) 기업을 글로벌창업사관학교에서 육성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또한 “K-유니콘 프로젝트, 스마트대한민국 펀드 등을 통해 추가적으로 인공지능(AI) 등 비대면 스타트업의 글로벌화를 적극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글로벌창업사관학교는 2021년 2월까지 약 8개월 간 운영되며, 구로 G스퀘어 완공이 예상되는 내년도 초부터는 구로로 이전해 계속 운영하면서 인근에 집적해 있는 1만 여개 중소·벤처기업과 교류 등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한음표 기자 hup@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광고_우일산업
서브우측_경남컨벤션뷰로
서브광고_새빛맥스
서브광고_승리자동기계
서브광고_동광특수인물
서브광고_희조산업
서브광고_성원정공
서브광고_아성엔터프라이즈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