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08-06 14:11:11
기사수정


▲ ㈜셀트리온은 인천광역시와 5일(수) 인천경제자유구역청에서 인천을 ‘글로벌 바이오 생산 허브’로 구축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셀트리온 서정진 회장(좌)과 박남춘 인천시장



[기계신문] ㈜셀트리온은 인천광역시와 5일(수) 인천경제자유구역청에서 바이오헬스 혁신 클러스터 조성을 통해 인천을 ‘글로벌 바이오 생산 허브’로 구축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2002년 2월 설립되어 제약산업의 불모지에서 세계 최초로 ‘항체 바이오시밀러’라는 신산업을 개척하고, 국내 대표적인 생명공학 기업으로 성장한 ㈜셀트리온이 2019년 5월 발표한 「비젼 2030」을 인천시와 함께 현실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셀트리온 서정진 회장이 발표한 「비전 2030」은 2030년까지 약 40조원을 투자해 11만개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글로벌 헬스케어 유통망을 구축해 한국을 세계 바이오·케미컬 의약품 산업의 중심지로 성장시킨다는 중장기 계획을 담고 있다.


셀트리온은 총 40조원 중 25조원을 인천의 6송도를 거점으로 바이오의약품 분야에 투자할 계획이며, 직접 고용 1만 명과 간접고용 10만 명에 달하는 일자리 창출이 예상된다.



▲ 이번 협약은 ㈜셀트리온이 2019년 5월 발표한 「비젼 2030」을 인천시와 함께 현실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 같은 셀트리온의 투자계획과 인천시의 비전을 담은 업무협약서에는 ▶기업·연구소 유치 및 집적화를 통한 셀트리온 타운 조성에 관한 사항 ▶펀드 조성, 벤처플라자 건립, 바이오 원부자재 국산화 지원 등에 관한 사항 ▶「바이오공정 인력양성센터」 유치 지원, 운영 및 활성화에 관한 사항 등을 주요 내용으로 담았으며, 이외에 양 기관이 필요하다고 인정하는 사안에 대해서는 별도의 구체적인 협약 또는 협력방안을 마련하여 추진할 계획이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지난해 5월 셀트리온의 「비전 2030」 발표 이후 인천시는 셀트리온과 함께 비전 달성을 위해 철저히 계획하고 노력해온 결과, 바이오 원부자재 중 세정제, 유리동관, 바이옥스 수산화나트륨의 국산화 일정을 차질 없이 진행 중이며, 독자적인 유전자 진화기술을 바탕으로 산업용·제약용 특수효소를 개발한 바이오 기업 아미코젠을 인천에 유치하는 성과를 올렸다”고 밝혔다.


또한 “그 동안에도 열심히 함께 노력해 왔지만, 이번 협약을 계기로 인천시와 셀트리온 간의 더욱더 굳건한 업무협조 체계를 구축하여, 인천을 글로벌 바이오 생산허브로 구축하고자 하는 비전이 현실이 되기까지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이은아 기자 lena@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선도정밀
서브광고_바이브록
서브우측_한팩
서브광고_금화금속
서브광고_성화에스티
서브광고_의성기어
서브광고_한국정밀강구
서브광고_대성철망
서브광고_포인트텍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