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08-03 10:55:02
기사수정


▲ 고용노동부와 중소벤처기업부가 지난 7월 30일부터 ‘청년 디지털 일자리 사업’과 ‘청년 일경험 지원 사업’에 참여할 중소기업 모집에 나섰다.



[기계신문] 고용노동부와 중소벤처기업부가 지난 7월 30일부터 ‘청년 디지털 일자리 사업’과 ‘청년 일경험 지원 사업’에 참여할 중소기업 모집에 나섰다.


‘청년 디지털 일자리 사업’과 ‘청년 일경험 지원 사업’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청년층 고용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고용노동부에서 추진하는 사업으로, 중소벤처기업부가 추천한 특화분야 운영기관을 통해 총 1만 1,700명의 청년 채용을 지원할 계획이다.


두 사업은 청년에게는 경력개발에 도움이 되는 기회를 제공해 정보기술(IT)분야 실무경험을 쌓아 관련 분야에 취업할 수 있도록 촉진하고, 중소기업에는 일하고 싶은 청년을 채용할 수 있도록 지원해 포스트 코로나에 대비하여 기업의 디지털 전환과 경쟁력 확보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청년 디지털 일자리 사업’은 정보기술(IT)을 활용한 직무에 청년을 채용한 기업에 대해 월 최대 180만원의 인건비와 간접노무비 10만원을 최대 6개월까지 지원한다.


‘청년 일경험 지원 사업’은 청년에게 일을 경험할 수 있는 기회를 부여하는 기업에 대해 월 최대 80만원의 인건비와 관리비를 8만원 한도 내에서 6개월까지 지원한다.



▲ 청년 디지털 일자리 사업과 청년 일경험 지원 사업 주요 내용



이 두 사업을 통해 중소벤처기업부는 청년을 신규로 채용하는 5인 이상 중소기업 중 인공지능(AI), 소프트웨어, 스마트 서비스 등 분야의 기업, 창업·벤처기업, 이노비즈기업, 스마트공장 도입기업 등을 특화분야로서 중점 지원한다.


단, 5인 미만 기업은 벤처기업, 청년창업기업, 지식서비스산업, 문화콘텐츠산업, 신재생에너지산업분야 관련 업종, 성장유망업종 등에 해당하면 참여할 수 있다.


중소벤처기업부가 추천한 특화분야 운영기관은 창업진흥원, 벤처기업협회, 지능정보산업협회 등 총 10개 기관으로 13개 분야에 총 11,700명의 청년 채용을 지원할 계획으로, 이는 부처별 특화분야 중 가장 큰 규모다.



▲ 중소벤처기업부 특화분야 및 운영기관 현황



참여를 희망하는 중소기업은 워크넷 홈페이지에서 특화분야 운영기관을 지정하여 신청해야 하고, 운영기관은 신청기업의 자격을 심사해 지원 여부를 결정한다. 특화분야에 해당하는 중소기업은 우선 해당 특화분야 운영기관에 문의하여 관련 내용에 대해 안내받을 수 있다.


중소벤처기업부 최원영 일자리정책과장은 “최근 취업절벽이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청년층의 고용상황이 좋지 않은데, 이번 사업을 통해 인공지능(AI), 소프트웨어(SW) 등 유망 기술 분야의 벤처·스타트업과 제조 중소기업 등이 청년 채용 여력을 확보해 디지털 전환기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오상미 기자 osm@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광고_우일산업
서브우측_경남컨벤션뷰로
서브광고_새빛맥스
서브광고_승리자동기계
서브광고_동광특수인물
서브광고_희조산업
서브광고_성원정공
서브광고_아성엔터프라이즈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