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07-09 09:24:10
  • 수정 2020-07-09 09:25:46
기사수정


▲ 현대엘리베이터가 8일(수) 충주 제5산업단지에서 신공장 착공식을 개최했다.



[기계신문] 현대엘리베이터가 8일(수) 충주 제5산업단지에서 현정은 현대그룹회장, 송승봉 현대엘리베이터 대표이사와 임직원, 시공사인 정몽규 현대산업개발회장, 대흥종합건설 김정우회장, 대양종합건설 김성덕회장이 참석한 가운데 신공장 착공식을 개최했다.


이 신공장에는 5만 2천여 평의 넓은 부지에 연생산 규모 2만 5,000대를 생산하는 스마트팩토리, 세계 최고 높이 300m의 테스트타워와 함께 기숙사 및 커뮤니티센터가 들어서며, 2022년 준공 예정이다.


1984년에 설립된 현대엘리베이터는 승강기 분야 최고의 이동서비스 제공으로 13년째 국내 승강기 업계 1위를 차지하고 있다. 또한 끊임없는 연구개발로 세계 초고속 최고 속도인 분속 1,260m 엘리베이터와 코로나19 대비 터치리스 버튼 개발 등 글로벌 톱기업의 도전을 멈추지 않고 있다.


이와 함께 충주 신공장을 건축하면서 지난 7월 협약 내용에 따라 충주지역 건설사인 대양과 대흥종합건설이 직접 공사에 참여할 수 있도록 배려하는 등 지역과 상생하기 위한 방안에도 적극 참여하고 있다.


충북도는 현대엘리베이터 이전을 시작으로 충주시를 포함한 북부권을 승강기산업 거점 지역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향후 충주5산단을 승강기산업단지로 조성하고 협력사 유치와 함께 스마트안전기술지원센터 및 교육 인프라 구축, 핵심기술, 유망제품 개발을 위한 R&D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이시종 충북도지사는 현정은 회장을 명예도지사로 위촉하면서 “오늘 첫 삽을 뜨게 된 현대엘리베이터의 사옥과 공장은 충북 제2청사, 충북경제도청이 되어 충북경제를 발전시킬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현대엘리베이터는 코로나19로 행사 규모를 최소화하고 착공식을 실시간 라이브로 방송하는 등 방역관리 및 안전에 만전을 기했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오상미 기자 osm@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연일
서브우측_시바우라기계
서브우측_서형
서브광고_다주하이테크
서브광고_알이디
서브광고_한일
서브우측_한국근강도량형
서브광고_현대중공업
서브우측_대하기전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