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06-02 10:57:21
기사수정

[기계신문] 영국 남부의 ‘헤이스팅스 컨템포러리(Hastings Contemporary)’ 박물관은 코로나19 여파로 문을 닫은 갤러리를 둘러볼 수 있도록 ‘더블(Double)’이라는 텔레프레전스 로봇(telepresence robot)을 투입해 집안에서도 편안하게 예술작품을 감상할 수 있게 했다.



▲ 헤이스팅스 컨템포러리 텔레프레전스 로봇 활용 사례



미국에서 처음으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진자를 진료한 한 메디컬센터는 ‘비치(Vici)’라는 텔레프레전스 로봇을 활용해 환자상태를 검진했다. 의료진은 환자와 직접 대면하지 않고 태블릿을 이용한 영상으로 의료진과 환자가 커뮤니케이션을 했다.


특허청이 4차 산업혁명의 본격화에 대응하고, 급변하는 산업사회의 상품 트렌드를 파악하기 위해 실시한 ‘신규·융복합 상품의 거래 실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위의 사례에서 활용된 텔레프레전스 로봇 관련 상표출원이 급격히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텔레프레전스 로봇’ 이미지 및 상표출원 추이



텔레프레전스 로봇은 멀리 떨어져 있는 사람을 눈앞에 있는 것처럼 가상현실을 구현해주는 로봇으로, 국내에선 2013년 최초로 관련 상표가 출원됐으며, 2018년까지 출원 건수는 8건에 불과했다. 그러나 2019년부터 2020년 4월까지 무려 122건이 출원되어 총 출원 건수의 93.8%를 차지했다.



▲ 9류 전기기기, 과학기기 출원 추이



또한, 4차 산업혁명 관련 상품에 속하는 분류인 제9류 전기 및 과학기기, 제42류 컴퓨터 및 과학기술 서비스업의 출원 건수도 2018년부터 급격히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42류 컴퓨터, 과학기술 서비스업 출원 추이



특허청 문삼섭 상표디자인심사국장은 “우리 기업들도 다양한 신규·융복합 상품을 신속하게 출시하여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주도해 나가길 바란다”며 “상표출원은 상품계획의 필수과정으로 생각하고, 상품 출시 전에 반드시 상표권을 획득하여 상표권 분쟁을 사전에 차단할 것을 권장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조사는 상품 및 서비스업 분류의 국제적 기준인 니스(NICE) 국제상품분류에 포함된 4차 산업혁명 관련 신규·융복합 상품으로 선정된 50개 상품의 이미지, 정의, 속성, 생산자, 판매자 및 수요자 등에 대하여 이루어졌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권혁재 기자 hjk@mtnews.net

관련기사
TAG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광고_우일산업
서브우측_경남컨벤션뷰로
서브광고_새빛맥스
서브광고_승리자동기계
서브광고_동광특수인물
서브광고_희조산업
서브광고_성원정공
서브광고_아성엔터프라이즈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