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04-04 14:58:07
기사수정


▲ 광주광역시는 4월 3일(금) 시청 중회의실에서 ‘광주형 인공지능 비즈니스 모델 구현을 위한 광주광역시 인공지능산업 산학연협의회’ 발대식을 개최했다.



[기계신문] 광주광역시는 4월 3일(금) 시청 중회의실에서 ‘광주형 인공지능 비즈니스 모델 구현을 위한 광주광역시 인공지능산업 산학연협의회’ 발대식을 개최했다.


‘인공지능산업 산학연협의회’는 광주시에서 4차 산업혁명 시대 미래 주력산업으로 집중 육성하고 있는 인공지능산업을 발전시키기 위해 민간 주도로 조직된 협의체다.


최근 광주로 이전한 인코어드P&P, 티맥스소프트, 솔트룩스와 지역내 인공지능 분야 기업, 광주과학기술원, 전남대, 한국전자통신연구원 등 지역 내 인공지능 관련 기업·지역대학·연구기관 등 21개 기관으로 구성됐다.


협의회는 앞으로 회원사 간 긴밀한 협력체계 구축을 통한 인공지능산업 경쟁력 확보, 연구교류를 통한 인공지능 기술 개발 촉진 및 상용화 추진, 인공지능 산업 발전을 위한 정책연구 등 광주시가 추진하고 있는 인공지능산업에 발맞춰 민간 부분에서의 중추적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이날 회의는 임종석 광주테크노파크 인공지능기술지원센터장의 광주 인공지능산업 현황 보고, 인공지능 기업 지원정책 제언과 인공지능산업 발전을 위한 대응방안 논의 순으로 진행됐다.


임종석 센터장은 “유기적인 산학연 협력체계가 미국 실리콘밸리의 에코시스템을 만들었던 것과 같이 기업과 도시가 더불어 성장하는 광주형 인공지능 비즈니스 모델을 실현하기 위한 산업정책연구를 추진하자”고 제안했다.


참석자들은 “인공지능 기업 기술 수요를 중심으로 기업·대학·연구기관·지자체가 공동으로 참여해 연구개발(R&D), 기술사업화, 지역인재 육성 등에 상호 협력하고, 기업하기 좋은 생태계를 만들기 위한 융합공간·시설환경 조성, 공동 장비 활용, 기업애로기술 자문 등 산학연 협력체계를 만들어 나가는 데 적극 협력하겠다”고 의견을 모았다.


광주시는 지난 1월 인공지능 중심도시 광주의 비전과 추진전략 발표와 인공지능 산업융합 집적단지 조성사업 추진을 시작으로 관련 기관과 기업이 광주 이전을 확정하거나 문의해오는 등 성공적인 인공지능 생태계 조성을 위해 앞장서고 있다.


앞으로 모든 산업과 연계 시너지 효과를 발휘하게 될 인공지능 기술 개발과 협업을 희망하는 기업과 지역 연구기관, 대학 등이 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세부적인 과제 발굴, 기술개발 및 이전 등을 추진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손경종 광주시 인공지능산업국장은 “광주는 자동차, 에너지, 헬스케어 등 지역산업과 인공지능 기술을 융합할 수 있는 여건이 마련돼 있어, 오늘 발족한 ‘인공지능산업 산학연협의회’가 미래의 인공지능산업을 주도하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권혁재 기자 hjk@mtnews.net

관련기사
TAG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경남컨벤션뷰로
서브광고_새빛맥스
서브광고_승리자동기계
서브광고_동광특수인물
서브광고_희조산업
서브우측_명신방진산업
서브광고_성원정공
서브우측_옥수금속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