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9-12-10 15:02:32
기사수정


▲ 시청역 역무실에 설치된 관제 시스템에 한국기계연구원 인공지능기계연구실 한형석 책임연구원 연구진이 개발한 ‘AI 기반 대피로 안내 시스템’ 작동 상황이 표출되고 있다.


 
[기계신문] 한국기계연구원은 인공지능(AI) 기반의 화재 대피로 안내 시스템을 개발하고, 9일(월) 기계연구원 박천홍 원장과 대전광역시도시철도공사 김경철 사장, 윤용대 대전광역시의원, 대전광역시 과학산업국 문창용 국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대전도시철도 대전시청역에서 연구성과 시연회를 개최했다.


시연회에서는 기계연구원 인공지능기계연구실 한형석 책임연구원이 개발한 AI 딥 러닝 모델을 이용한 대피로 안내 시스템이 소개됐다. 이 기술은 지하철 역사 내 화재가 발생했을 때 AI 딥 러닝 모델을 이용해 안전한 방향으로 승객을 안내하는 시스템이다.



▲ 한국기계연구원 인공지능기계연구실 한형석 책임연구원이 9일(월) 개최된 ‘AI 기반 대피로 안내 시스템’ 시연회에서 시스템을 설명하고 있다.



이를 이용하면 지하철 역사 내부에 설치된 30여 개의 IoT 센서가 온도와 일산화탄소, 연기농도 등에 따라 화재 위험성을 평가하고 최적의 대피로를 선정한다. 이 정보는 모니터와 천정에 설치된 130여 개의 레이저 표시기로 전달돼 지하철 바닥면에 밝은 조명으로 대피로 방향을 표시한다.


연구성과 시연회에서는 지하철 2층, 지하 1층으로 올라가는 계단 및 지하 1층 통로에 불이 났을 때를 가정한 시연을 진행했다. 불이 난 위치와 시간에 따라서 녹색 유도등이 위험한 곳을 피해 다른 방향의 출구로 대피할 수 있도록 안내하는 상황을 보여줬다.
 


▲ 한국기계연구원 인공지능기계연구실 한형석 책임연구원 연구진이 개발한 ‘AI 기반 대피로 안내 시스템’이 대전시청역에 가동되고 있다. 승객들이 계단에서 화재 발생 상황을 가정하여 작동한 AI 기반 대피로 안내 시스템에 따라 계단 반대쪽으로 대피하고 있다.



특히 이번 연구성과는 대전시가 지역 사회의 문제를 출연연구기관과 손잡고 해결하기 위해 연구비를 지원한 ‘대전시-연구기관협력사업’을 통해 수행돼 관심을 모은다. 또 4차 산업혁명의 대표 기술로 꼽히는 AI를 시민의 안전한 생활환경을 구축하기 위해 활용한 연구라는 점에서 의미를 더한다. 연구팀은 향후 대전지역 소재 기업에 기술을 이전하고 국내외 기술사업화에 성공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한형석 책임연구원은 “지하철 화재 발생 시 피해를 줄일 수 있는 핵심은 승객이 골든타임 내 안전하게 대피하는 것”이라며 “AI를 활용해 위기상황에 빠르게 대처하는 이 기술이 실생활에 적용돼 시민들의 안전한 삶 구현에 기여하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 한국기계연구원 박천홍 원장(왼쪽 네번째)과 대전도시철도공사 김경철 사장(왼쪽 두번째), 대전시의회 윤용대 의원(왼쪽 세번째)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9일(월) 개최된 ‘AI 기반 대피로 안내 시스템’ 시연을 지켜보고 있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한음표 기자 hup@mtnews.net

관련기사
TAG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 www.mtnews.net/news/view.php?idx= 7474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비젼와이드코리아
서브우측_대하기전
서브광고_한일
서브우측_디벨컴퍼니
서브광고_알이디
서브광고_호진
서브광고_다주하이테크
서브광고_현대중공업
서브우측_경인엔지니어링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