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9-10-11 11:02:05
기사수정


▲ 한국동서발전㈜은 10일(목) 발전부품 형상변형 측정과 부품 역설계를 위한 ‘3D 스캐닝 비파괴검사 기법 개발’ 현장 실증을 완료했다.



[기계신문] 한국동서발전㈜은 10일(목) 발전부품 형상변형 측정과 부품 역설계를 위한 ‘3D스캐닝 비파괴검사 기법 개발’ 현장 실증을 완료했다.


3D스캐닝이란 복사기로 문서를 복사하는 것처럼 대상물에 레이저나 백색광을 투사하여 3차원으로 디지털 복사하는 기술로 문화재 보존, 맞춤형 의료기술, 공장 가상현실 구현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되고 있다.


3D스캐닝 비파괴검사 기법은 기존의 발전부품 형상변형 측정 방법의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지난해 12월 기술 검토를 시작으로 올해 5월 국내 3D스캐닝 솔루션 전문업체인 ㈜아소르와 협력하여 개발에 착수했다.


발전소에서는 마모 등에 의한 부품 형상변형을 측정할 때 공기구나 특별 제작한 측정도구를 사용함으로써 측정 소요시간이 길고 작업자 주관에 따라 측정값이 변동하는 어려움이 있었다. 또한 측정값이 수기로 기록·관리되고 있어 전산화를 위해 별도의 노력이 요구되어 왔다.


특히 발전소 외산 부품의 경우, 원제작사가 기술유출을 방지하기 위해 상세도면을 제공하지 않아 국산화를 위해서는 무거운 부품을 공장까지 반출해야 하고, 오차 발생 시 사용이 불가하여 국산화에 어려움이 있었다.


한국동서발전은 동해화력본부, 당진화력본부에서 3D스캐닝 현장 실증을 실시하여 발전소 현장 여건에 적합한 3D스캐너 사양, 적정 조도, 광선인식 오류 방지법과 부품 특성별 검사방법 및 스캔절차 등 상용화를 위한 필수 정보를 취득했다.


이번 현장 실증을 통해 취득된 자료를 바탕으로 발전소 환경에 적합한 기술사항을 추가 보완하여 설비별·부품별 검사절차를 체계화하고, 내년 상반기 사업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한국동서발전 관계자는 “3D스캐닝 기술이 3D프린팅을 위한 보조 작업으로만 인식되던 것을 비파괴검사에 독자적으로 활용하는 최초의 사례가 됐다”며 “이 기술을 통해 비파괴검사 분야뿐만 아니라 역설계를 통한 부품 국산화 분야에서 새로운 비즈니스 및 신규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오상미 기자 osm@mtnews.net

관련기사
TAG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광고_바이브록
서브우측_한팩
서브광고_의성기어
서브광고_한국정밀강구
서브광고_금화금속
서브광고_성화에스티
서브광고_대성철망
서브광고_포인트텍
서브우측_선도정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