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9-09-02 17:38:03
기사수정


▲ 전주 탄소소재 국가산업단지가 2일 정부의 승인을 득함에 따라 전북 탄소산업이 꽃피울 확실한 토양이 마련된다.



[기계신문] 2일 전북도에 따르면, 지난달 효성과 1조원 규모의 탄소섬유 신규투자 협약식과 세계 수준의 한국 탄소산업 수도로 육성하기 위한 비전 발표에 이어, 전주시 일원이 탄소소재 국가산업단지로 지정·승인됨에 따라 전북 탄소산업 육성이 본격화될 전망이다.


최근 일본의 핵심소재 수출규제와 관련해 정부가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강화 대책에 따라 미래 산업의 핵심소재인 탄소섬유를 국가 전략산업으로 집중 육성하겠다고 밝힌 상황에서 국가산단 지정·승인 등 전북에 전해진 잇따른 낭보는 전북 탄소산업의 미래를 밝게 할 것으로 보인다.


전북도의 전주 탄소소재 국가산업단지 지정·승인을 위한 여정은 2014년 정부가 지역거점별 특화산업을 미래 성장동력산업으로 육성하기 위해 나선 가운데, 도가 전주시와 함께 당시 전주 친환경첨단산업단지 일부를 탄소산업 특화 국가산업단지로 조성하겠다는 개발 계획을 신청해 정부의 지역특화산단 우선사업지구로 선정되면서 본격화됐다.


그러나 순조롭게 흘러가는 듯했던 탄소 국가산단 개발이 2015년과 2016년 사업추진 여부의 분수령이 될 정부의 예비타당성조사 앞에 가로막혀 좌절을 맛봤다.


전북도는 이에 굴하지 않고, 2017년 예타 재신청과 함께 지속적인 설득작업을 펼친 결과, 기획재정부로부터 예타 재추진의 타당성을 인정받고 국책연구기관인 한국개발연구원(KDI) 예타에 최종 통과했으며, 같은 해 12월 국토교통부에 국가산업단지계획 승인을 신청해 환경영향평가 등을 거쳐 이번에 최종 지정·승인을 받게 됐다.



▲ 전주 탄소소재 국가산업단지 조성사업 대상지



이번에 지정·승인된 탄소 국가산단은 전주시 팔복동과 여의동, 고랑동 일대 총 656천㎡규모에 달하며, 2024년까지 2,365억 원을 투입한다. 도는 탄소 국가산단이 완공되면 기존에 있던 전주 친환경첨단복합단지와 완주테크노밸리산단을 아우르는 대한민국 최대의 탄소소재산업 특화클러스터가 구축될 것으로 내다봤다.


또한, 산단 주변에 위치한 한국탄소융합기술원(전주),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전북분원(완주), 전북연구개발특구 내 연구기관의 융복합 소재부품 연구개발 성과 등의 연계체계를 통한 기술 사업화를 가능케 할 것으로 전망했다.


무엇보다 한국기업으로 탄소산업을 선도하고 있는 효성의 탄소공장 생산라인 확대와 정부의 수요-공급기업 간 협력모델 구축사업과 맞물려 탄소소재 수요기업들의 투자가 촉진되어 명실상부한 대한민국 탄소산업 수도로서의 성장 생태계를 갖추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전북도는 국가산단 조성에 따라 연구기관 21개와 탄소기업 71개 등의 기업유치와 2,378억 원의 생산유발, 1,977명의 취업유발 효과가 창출되어 침체된 지역경제에 적잖은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분석했다.


송하진 전북도지사는 “이번 탄소 국가산단 지정은 전북이 중심이 돼 세계와 맞설 탄소산업을 육성하라는 정부의 메시지가 담겼다고 생각한다”며 “탄소산업을 태동시킨 전북을 세계 수준의 대한민국 탄소산업의 수도로 만들어 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권혁재 기자 hjk@mtnews.net

관련기사
TAG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광고_바이브록
서브우측_선도정밀
서브우측_한팩
서브광고_의성기어
서브광고_금화금속
서브광고_한국정밀강구
서브광고_성화에스티
서브광고_대성철망
서브광고_포인트텍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