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2-09-28 09:26:57
기사수정


▲ SK에코플랜트가 유통·물류서비스기업 쿠팡과 폐기물의 투명하고 효율적인 관리를 위해 손을 잡았다. (왼쪽부터) 박경일 SK에코플랜트 사장과 라이언 브라운(Ryan Brown) 쿠팡 풀필먼트 서비스 대표



[기계신문] SK에코플랜트는 지난 27일 서울 종로구 수송사옥에서 쿠팡 풀필먼트 서비스와 순환경제 달성을 위한 친환경 프로젝트 공동추진 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에는 박경일 SK에코플랜트 사장과 라이언 브라운(Ryan Brown) 쿠팡 풀필먼트 서비스 대표를 비롯한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SK에코플랜트의 폐기물 통합관리 솔루션은 폐기물 배출부터 최종 처리까지 전 단계를 디지털 기반으로 관리해주는 시스템이다. 기존의 전화 중심 소통과 반복 문서작업, 수기 입력 등을 디지털 기반으로 전환함으로써 업무 생산성 향상과 더불어 폐기물 발생량 저감, 자원순환율 제고 등의 효과가 기대된다.


쿠팡은 지난해 3월 뉴욕증권거래소에 상장한 이후 ESG 경영 강화를 위해 혁신적인 유통, 배송시스템과 물류 자동화 도입 등 저탄소, 친환경 전략을 적극적으로 펼쳐왔다.


아울러 전국 약 120개 사업장에서 발생하는 폐기물 관리 영역에서도 새로운 혁신과 사회적 가치 창출을 고민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번 협약도 쿠팡의 이러한 고민에서 비롯됐다.


이날 협약을 통해 SK에코플랜트는 쿠팡에 디지털 기반 ‘폐기물 통합관리 솔루션’을 적용한다. 쿠팡의 폐기물 배출-수거-운반-최종처리에 이르는 프로세스 전 단계를 디지털로 전환하고, 투명한 데이터 기반 의사결정 및 성과 증명을 지원하는 시스템을 제공하는 것이 골자다.


사업장 여러 곳의 폐기물 데이터를 통합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만큼 정확하고 효율적인 운영이 가능하다. 폐기물 처리 과정 또한 PC, 모바일 환경에서 간편하고 직관적으로 확인할 수 있다.


쿠팡은 여주FC(Fulfillment Center)를 시작으로, SK에코플랜트의 솔루션을 활용해 폐비닐·폐지·폐합성수지 등 폐기물을 관리하게 된다. 이 과정에서 수집된 폐기물 데이터를 기반으로 ESG 경영 성과를 제고하고, 자원순환 비율을 증가시키기 위한 해법 도출에도 힘을 모을 예정이다.


SK에코플랜트는 기업인수나 설비투자 등 유형자산 취득뿐만 아니라, 미래 환경기술 솔루션 개발 조직인 에코랩센터를 중심으로 AI·DT 기술 도입, 혁신기술 개발 등 환경사업을 고도화하는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


특히 이번 디지털 기반 폐기물 통합관리 솔루션은 기존 사업의 개선 차원을 넘어 솔루션 기반의 지속가능한 비즈니스 모델을 새롭게 창출했다는 데 의의가 있다.


라이언 브라운 쿠팡 풀필먼트 서비스 대표는 “SK에코플랜트와의 협업을 통해 쿠팡 독자적 노력으로는 한계가 있던 폐기물 영역에서 의미 있는 성과와 솔루션을 개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양사의 글로벌 역량을 활용한다면 순환경제 달성과 탄소배출 저감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경일 SK에코플랜트 사장은 “SK에코플랜트는 디지털 혁신을 기반으로 환경산업 고도화에 기여하고, 폐기물 관리 전 주기에 걸친 투명성과 효율성을 제고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SK에코플랜트의 환경 솔루션이 국내외 기업의 환경경영 경쟁력을 강화하고, 순환경제 실현의 초석을 다지는데 일조할 수 있도록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권혁재 기자 hjk@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케이피에이엔지니어링
서브우측_유성분체기계
서브광고_삼익정공
서브광고_유니팩시스템
서브광고_지지엠
서브우측_넥스트펌프
서브광고_한국니들베어링
서브광고_서은에프에이
서브우측_성헌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