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2-08-05 09:16:38
  • 수정 2022-08-05 09:18:08
기사수정


▲ LG유플러스가 지난 4일(목) 서울테크노파크와 중소·중견기업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 및 디지털 혁신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LG유플러스 임장혁 기업신사업그룹장(전무)과 서울테크노파크 김기홍 원장



[기계신문] LG유플러스가 지난 4일(목) 서울테크노파크와 중소·중견기업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 및 디지털 혁신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LG유플러스 임장혁 기업신사업그룹장(전무)과 서울테크노파크 김기홍 원장 등 주요 관계자가 참석했다.


서울테크노파크는 서울지역 실정과 특성에 맞는 산업발전 전략 및 정책을 수립하여 강소기술기업을 발굴하는 지역산업 육성의 거점기관으로, 올해 초 '서울지역 스마트공장 사업 추진 전략'을 발표, 지역 내 스마트공장 구축을 지원하고 있다.


LG유플러스는 자사의 기술력이 집약된 스마트공장 솔루션을 서울 중소·중견기업에 확산해 나가기 위해 스마트공장 추진 경험 및 인프라를 갖춘 서울테크노파크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게 됐다.


먼저, LG유플러스와 서울테크노파크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서울 중소·중견기업에 스마트공장을 확산하기 위해 현황을 파악하고, 실질적 지원 방안을 논의하기로 했다.


또한, LG유플러스는 중소·중견기업이 스마트공장 구축 비용에 대한 부담을 덜 수 있도록 클라우드 솔루션을 6개월 간 무상으로 체험할 수 있는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클라우드 솔루션은 비슷한 업종 또는 이해관계를 갖는 기업들이 공동으로 운영하는 스마트공장 시스템인 만큼 비용 부담이 적은 데다가, 무상 체험 프로모션까지 더해져 중소·중견기업들의 부담을 크게 낮출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함께 양사는 디지털 트윈기술이 접목된 스마트공장 솔루션을 중소·중견기업에 확산하기 위해 협력한다. 현실을 있는 그대로 디지털 공간에 복제하는 디지털 트윈은 가장 선진적인 스마트공장 기술이지만, 현재 대기업을 중심으로 활용되고 있어 중소·중견기업으로의 확산이 필요한 상황이다.


LG유플러스는 디지털 트윈 기술을 접목한 스마트공장 솔루션을 개발하고, 서울테크노파크와 함께 이를 중소·중견기업에 보급해 나갈 방침이다.


이외에도 양사는 연 1~2회 스마트공장 솔루션 설명회를 개최하는 등 중소·중견기업 제조 혁신 지원에 필요한 정보를 교류하고 협력하기로 했다. 또, 오는 11월에 개최되는 제4회 스마트공장구축 및 생산자동화전(SMATEC 2022)에서 공동관을 운영해 디지털 트윈 등 첨단기술을 선보일 예정이다.


서울테크노파크 김기홍 원장은 서울지역 중소·중견기업들의 디지털 전환을 위해 LG유플러스와 협력하기로 결정했다면서 LG유플러스와 긴밀하게 협력해 더욱 안전하고 스마트한 공장 환경을 조성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LG유플러스 임장혁 기업신사업그룹장(전무)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더 많은 중소·중견기업들에 LG유플러스만의 고유한 스마트공장 기술을 선보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전국의 중소·중견기업 공장들이 혁신을 통해 제조 경쟁력을 높일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권혁재 기자 hjk@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유성분체기계
서브광고_삼익정공
서브광고_유니팩시스템
서브광고_지지엠
서브우측_넥스트펌프
서브광고_한국니들베어링
서브광고_제이와이테크
서브광고_서은에프에이
서브우측_성헌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