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2-08-05 09:04:43
기사수정


▲ 현대자동차는 지난 3일부터 이틀간 해외 우수 대학 박사 과정 인재를 대상으로 ‘현대 비전 컨퍼런스’를 개최했다.



[기계신문] 현대자동차는 지난 3일부터 4일까지 이틀간 해외 우수 대학 박사 과정 인재를 대상으로 ‘현대 비전 컨퍼런스(Hyundai Vision Conference)’를 개최했다.


현대 비전 컨퍼런스는 현대자동차가 최초로 해외 대학 박사과정 인재들을 국내로 초청하여 실시한 글로벌 채용행사로, 총 12개국에 달하는 다양한 국적의 북미∙유럽 우수 대학의 미래핵심 기술 분야(AI, AAM, 자율주행, 로보틱스, 친환경) 박사 과정 인재 및 해당 분야의 현대자동차 임직원 총 100여명이 참석했다.


현대자동차는 이번 행사에 앞서 북미 주요대학을 직접 방문해 설명회와 직무상담을 진행하는 한편, 온라인 네트워크를 활용해 지원자를 모집했으며 연구분야 적합성 및 개인 커리어 비전 등을 고려해서 참가자를 선정했다.


첫 날인 3일에는 서울 삼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파르나스 호텔에서 현대자동차 대표이사 장재훈 사장과 AAM본부장 신재원 사장의 환영사를 시작으로, 현대자동차에 재직 중인 각 분야별 임원급 기술 리더들과 실무진들의 비전 및 전략 발표가 진행됐다.


아울러 참가자들과 부서별 직원들 간 채용 질의응답과 사전에 선정된 각 분야별 참가자가 본인의 연구분야와 성과에 대해 소개하고 공유하는 시간도 가졌다.


이튿 날인 4일에는 현대자동차 기술 체험을 테마로 참가자들이 현대자동차 남양연구소에 방문해 ▲미래 모빌리티 컨셉 모델 ▲제네시스 사운드 아키텍처 ▲수소트럭 VR 등 미래 신기술을 체험했고, 이어 현대자동차 브랜드를 경험할 수 있는 현대모터스튜디오도 견학했다.


이와 함께 현대자동차는 5일(금) 별도 희망자에 한해서 현대자동차 의왕연구소에 위치한 로보틱스랩 투어도 실시한다.


이번 행사에 참석한 MIT 박사 과정 브래디 해먼드(Brady Hammond)는 “현대자동차 덕분에 세계 각국의 우수한 학생들을 한 자리에서 만날 수 있었던 좋은 기회였다”며 “미래 모빌리티 산업 선두에 있는 현대자동차의 경영진 및 실무진들과 직접 소통할 수 있는 뜻깊은 행사였다”고 말했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미래 모빌리티 산업의 빠른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우수한 인재를 선점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앞으로 현대자동차 미래비전과 기술력을 널리 알려 글로벌 우수인재 채용에 적극 나설 것”이라고 전했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오상미 기자 osm@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_엑센티어
서브우측_대하기전
서브광고_호진
서브우측_성도FA
서브광고_다주하이테크
서브광고_한국분체기계
서브광고_현대중공업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