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2-07-27 13:21:01
기사수정


▲ 안전성평가연구소(KIT)는 혁신바이오 기술의 공동 R&D 수행은 물론 상용화, 실증에 이르기까지 기업과 정부 출연연구기관이 공동 협력하는 바이오헬스 분야 산·연 협력 플랫폼을 본격 출범한다.



[기계신문] 안전성평가연구소(KIT)는 국내 바이오 혁신기업과 관련 기술 및 지식을 공동 창출하고 상용화를 위한 ‘바이오헬스 산·연 협력 플랫폼’을 구축, 해당 플랫폼의 참여기업과 최근 협약을 체결하고 본격 운영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중소벤처기업부의 지원사업으로 진행되는 바이오헬스 산·연 협력 플랫폼은 기술이전이나 공동연구 등 기존의 소극적인 중소기업 지원에서 벗어나 R&D 기획에서부터 공동연구와 상용화, 실증 등 연구개발과 사업화 모든 단계를 공동으로 수행하는 ‘공동체’ 개념으로 운영된다.


일괄적이고 획일적인 기업 지원에서 벗어나 기업 수요에 대한 진단과 분석에 기반한 지원 프로그램의 운영과 플랫폼의 보유자원을 활용한 기획 지원, 참여기업의 R&D 결과물 기반으로 플랫폼 인프라를 활용한 시작품 제작과 상용화를 위한 스케일업(Scale-up) 기술 개발도 가능하다.


이 과정에서 기업 맞춤형 기술개발 컨설팅을 상시적으로 제공하는 한편, 바이오헬스 플랫폼의 참여 주체 간은 물론 타 기술 분야 플랫폼 간의 상호 유기적인 협력을 통한 융·복합 기술 개발도 추진할 예정이다.



▲ 바이오헬스 산·연 플랫폼(안전성평가연구소) 중점 지원 바이오 혁신 기술



지난 5월 바이오헬스 분야 산·연 플랫폼 기관으로 선정된 안전성평가연구소는 이후 바이오헬스 분야 중소벤처기업을 대상으로 플랫폼 참여기업 모집을 진행, 6월 전문가 평가를 통해 최근 플랫폼 참여기업 20개사를 최종 선정하였다.


해당 선정 기업(기술)에는 세계 최초 난청치료제 개발을 위한 후보물질 발굴(㈜인비보텍)과 기존 항암제 내성 및 독성을 해결한 펩타이드-약물 결합체 항암제 개발(엑셀라몰), 영장류를 이용한 유전지 이입 뇌졸중치료제 개발 등이 포함됐으며, 해당 기업은 향후 2년간 최대 2.46억 원의 정부 지원을 받는다.


안전성평가연구소 정은주 소장은 “바이오헬스 분야 혁신기술을 보유하고 있으면서도 사업화 역량을 보유하지 못한 기업들을 집중 발굴하고 지원할 계획”이라며 “특히 기존의 산·연 협력 형태가 아닌 신개념의 협업 기반 모델을 제시하고, 이를 통해 실질적인 성과를 창출해낼 것”이라고 전했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오상미 기자 osm@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광고_바이브록
서브_신성이엔지
서브우측_한팩
하이스틸_서브
서브광고_의성기어
서브광고_금화금속
서브광고_성화에스티
서브광고_대성철망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