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2-06-24 10:02:47
기사수정


▲ 삼성중공업, 한국선급, KLCSM으이 ‘중대형선을 위한 자율항해시스템의 실운항 적용 승인에 관한 공동 연구협약(MOU)’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삼성중공업 김현조 선박해양연구센터장, KLCSM 권오길 상무, 한국선급 연규진 도면승인실장



[기계신문] 삼성중공업은 지난 23일(목) 한국선급, KLCSM중대형선을 위한 자율항해시스템의 실운항 적용 승인에 관한 공동 연구협약(MOU)’을 체결했다.


자율운항선박은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센서 등을 융합하여 선원의 의사결정을 지능화·자율화된 시스템이 대체할 수 있는 선박으로, 향후 시스템으로 대체하여 선박을 운항하기 위해서는 ‘자율항해시스템’과 같은 기자재가 탑재되어야 한다.


이번 협약은 국내 기업으로 구성된 선사-조선소-선급 간 협업을 통해 자율운항선박 기술의 실선 기반 운영 체계를 구축·인증하여 국산 기자재 기술의 상용화를 앞당기고 국제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삼성중공업이 개발한 자율항해시스템(SAS)을 국내 대표적인 선박관리사인 KLCSM의 운영 선박에 적용하여 위험성 평가 수행 향후 기국 승인 등을 위한 각종 협약 및 기준 적합성 검토 사이버보안 시스템 개발 및 인증 등을 공동으로 수행할 예정이다.


또한, 삼성중공업의 전자해도표시스템(ECDIS) 모듈에 대한 선박 기자재(MED) 인증을 통해 자율 항해 시스템의 상품화를 위한 종합적인 협업을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KLCSM 권오길 상무는 “이번 공동 협력으로 자율 항해 시스템이 선박에 성공적으로 적용되게 되면 선박관리 효율성이 한층 더 높아질 것”이라며 “특히 KLCSM이 관리하고 있는 선박의 안전 사고 예방은 물론 선원 부족에 부합하는 선박 운영의 환경 개선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국선급 연규진 도면승인실장은 “이번 공동 협력을 성공적으로 수행하여 고객들이 자율운항시스템을 성공적으로 개발하여 발 빠르게 구현·운영할 수 있도록 기술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삼성중공업 선박해양연구센터장 김현조 상무는 “삼성중공업은 대양 및 연안 항해에서 사용 가능한 자율항해기술의 상용화를 위한 연구개발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으며, 최근에는 독자 개발한 자율항해시스템 SAS의 해상 실증을 기반으로 선박 실운항 사용을 진행하고 있다”면서 “이러한 가운데 한국선급, KLCSM과의 협업은 당사의 자율항해시스템의 상용화를 한층 더 빠르게 실현시켜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한음표 기자 hup@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_엑센티어
서브우측_대하기전
서브광고_호진
서브우측_성도FA
서브광고_다주하이테크
서브광고_한국분체기계
서브광고_현대중공업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