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2-05-24 11:47:36
  • 수정 2022-05-24 11:48:11
기사수정


▲ 포스코가 제26차 국제스테인리스협회 컨퍼런스에서 기술부문 금상을 수상했다. 사진은 포스코 포항제철소에서 생산한 스테인리스 냉연 코일 제품



[기계신문] 포스코가 국제스테인리스협회(world stainless association)가 주관하는 제26차 국제스테인리스협회 컨퍼런스(ISSF-26)에서 기술(Technology) 부문 금상을 수상했다.


국제스테인리스협회는 원료, 신수요 개발, 환경 등 스테인리스 업계가 직면한 과제와 발전방향에 대한 정보를 교환하기 위해 1996년 설립된 세계 스테인리스 업계 대표 기구로 25개국 48개 단체가 참여하고 있다.


이번에 금상을 수상한 기술은 고성능 페라이트 스테인리스강 ‘430RE(Ridging Endurance)’ 제조 기술로, 올해 스테인리스 관련 최우수 기술 개발 사례로 선정되면서 포스코의 기술력을 세계적으로 인정받았다.


최근 가전사들이 세탁기, 건조기 등을 대형화하면서 드럼 바닥면의 성형성을 높이고, 표면 줄무늬 결함 현상(Ridging·리징)을 감소시키는 것이 중요해졌다.


또한, 탈수 시 용수 및 전력 절감 효과를 위해 드럼의 고속회전 성능 강화를 요구하고 있어 드럼 중앙부를 연결할 때 판재를 접어 압축해서 잇는 방식(Lock Seaming)보다 접합력이 우수한 용접 방식을 선호한다.


이에 따라 포스코는 기존 강종 대비 高성형성, 耐리징성, 용접부 내식성 등을 향상시킨 특화 강종인 430RE를 개발했으며, 국내 가전사는 물론 해외로 공급을 확대할 예정이다.


포스코 대표이사 정탁 사장(마케팅본부장)은 “고객사 요구에 적극 대응하여 오랜 기간 협업을 통해 강종을 개발한 점이 높게 평가받았다”며 “앞으로도 고객이 필요로 하는 제품 개발을 위해 솔루션을 제공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국제스테인리스협회는 2015년부터 매년 회원사들의 시장 개발 노력을 제고하고 새로운 아이디어 제안을 고취하고자 기술(Technology), 시장개발(Market Development), 지속가능(Sustainability), 안전(Safety) 등 4개 부문에서 우수 사례를 선정하여 시상하고 있다.


포스코는 2018년 수소전기차 분리판용 470FC(기술부문 금상), 2020년 PHEV(Plug-in Hybrid Electric Vehicle)용 연료탱크(기술부문 은상) 및 스테인리스 밀폐용기(시장개발부문 금상) 등 시상 원년부터 12회 수상하면서 기술력을 입증해오고 있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이은아 기자 lena@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광고_바이브록
하이스틸_서브
서브우측_한팩
서브광고_포인트텍
서브우측_케이엔테크
서브광고_의성기어
서브광고_금화금속
서브광고_성화에스티
서브광고_대성철망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