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2-04-01 14:36:11
기사수정


▲ 한국동서발전은 1일(금) 울산 중구 소재 본사 대강당에서 창립 21주년 기념식을 개최했다.



[기계신문] 한국동서발전㈜이 창립 21주년을 맞아 ‘친환경 에너지전환 선도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한 힘찬 도약에 나섰다.


동서발전은 1일(금) 울산 중구 소재 본사 대강당에서 창립 21주년 기념식을 개최했다. 이번 창립 기념식에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최소한의 인원만 참석했으며, 유튜브 채널을 통해 실시간 생중계됐다.


동서발전은 2001년 4월 2일 창립 이래 국가 필요 전력의 안정적인 공급에 매진해왔다. 창립 21주년을 맞은 올해 에너지전환 원년으로 삼아 급변하는 환경에 대응해 조직문화 혁신과 친환경 신사업 개척으로 미래 경쟁력을 확고히 한다는 방침이다.


김영문 동서발전 사장은 “성공을 이끌었던 기존 방식에 기대어 현재 사업을 지키는 데만 주력하면 시장에서 살아남을 수 없다”며 “발전공기업인 동서발전은 담대하게 변혁의 흐름을 헤쳐나가면서 에너지산업 영역에서 새로운 가능성과 기회를 열어가는 책임과 역할을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청렴하고 유연한 조직문화로 조직의 경직을 깨고, 중소기업 등 다양한 경제‧사회 주체와 상생협력을 바탕으로, 향후 가파르게 성장할 신재생‧친환경 에너지 시장을 적극 개척해 나가자”고 강조했다.



▲ 동서발전 창립 21주년 기념행사는 탄소중립 실천 문화 확산을 위해 버려진 페트병, 병뚜껑 등 폐자원을 활용해 제작한 ‘업사이클링 트리’ 제막식을 끝으로 마무리됐다.



동서발전 임직원들은 이날 조직문화 혁신에 대한 공감대 형성을 위해 MZ세대의 직장생활 적응기를 담은 영상을 시청하고, 존중의 기업문화(RESPECT 7)를 만들 것을 다짐하는 퍼포먼스에 동참했다.


이때 RESPECT 7이란 혁신(Renovation) 청렴(Ethics) 사회적가치(Social value) 자부심(Pride) 공정(Equality) 배려(Care) 신뢰와 화합(Trust)을 의미하는 동서발전의 존중 기업문화이다.


행사는 탄소중립 실천 문화 확산을 위해 버려진 페트병, 병뚜껑 등 폐자원을 활용해 제작한 ‘업사이클링 트리’ 제막식을 끝으로 마무리됐다.


동서발전은 지난해 발전설비 운영 신뢰도 3년 연속 발전사 1위 부산산단 지붕태양광, 시민가상발전소 등 신사업 성공모델 확대 5년 연속 사고사망 ‘0명’ 기록 공기업 최다(10회) 동반성장 평가 최고등급 달성 공공데이터 운영평가 548개 기관 중 전체 1위 등 괄목할만한 성과를 달성했다.


올해는 탄소중립 달성과 에너지전환을 위해 신재생‧신사업 투자를 늘리고 국민 눈높이에 맞춰 환경성과 안전성을 더욱 강화할 방침이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오상미 기자 osm@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대암정밀
서브우측_청도기공
서브우측_경인엔지니어링
서브우측_원신엠앤알
서브우측_기람
서브우측_미래정공
서브우측_전일유압
서브광고_원테크
서브우측_한국근강도량형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