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1-11-30 09:59:12
기사수정


▲ ㈜제이엠씨가 울주군 온산공단 내 연간 4,500톤 생산 규모의 엔비라텍스 핵심원료인 에이디피오에스(ADPOS) 생산시설을 신설한다.



[기계신문] ㈜제이엠씨(JMC)가 울산광역주군 온산공단 내 연간 4,500톤 생산 규모의 엔비라텍스(NB-LATEX) 핵심원료인 에이디피오에스(ADPOS) 생산시설을 신설한다. ㈜제이엠씨는 이와 관련, 30일(화) 울산시와 투자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제이엠씨는 일본의 대한(代韓) 반도체 소재 수출금지 품목 중 2개 품목(자외선포트레지스트, 플루오린폴리이미드)의 핵심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경인양행의 주력 계열사로, 1953년 부산에서 설립돼 1980년 울산으로 이전했다.


국내 최초로 사카린 생산에 성공했고, 현재는 국내에서 유일하게 불순물이 없는 고품질 ‘사카린’을 생산해 글로벌 기업 코카콜라, 콜게이트, 화이자 등에 독점 공급 중이다. 또한 반도체 재료인 ‘비씨엠비(BCMB)’를 국내에서 독점 생산해 전량 수출하는 등 우수한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


㈜제이엠씨는 이번 생산시설 투자를 통해 사업 분야를 기존 사카린, 비씨엠비에서 에디이피오에스까지 확장한다. 기존 공장 여유 부지 9만 2,672㎡에 건물연면적 1,243㎡의 규모로 에이디피오 생산시설을 2022년 착공, 2023년 6월 준공할 계획이다.


㈜제이엠씨 정원식 대표이사는 “울산으로 기업을 이전한 후 시의 지원과 시민들의 관심 덕분에 기존 사업 분야에서 안정적으로 성장할 수 있었다”면서 “울산시와 적극적인 협력을 통해 새로운 분야의 사업도 성공적으로 추진해서 지역 대표기업으로 확고히 자리 잡겠다”고 밝혔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코로나19를 계기로 전 세계의 위생개념이 강화되면서 위생장갑 수요가 증가해 엔비라텍스 수요도 폭증하고 있고, 코로나 종식 이후에도 의료기관뿐만 아니라 공장, 음식점, 미용실, 가정 등 다양한 분야에서 꾸준한 수요가 예상돼 시장 전망이 밝다”면서 “성공적인 사업 추진으로 지역일자리 창출에 기여해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앞서 울산시는 지난 10월 엔비라텍스 생산능력 전 세계 1위 기업인 금호석유화학㈜과 대규모 공장 증설 투자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한음표 기자 hup@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광고_바이브록
서브우측_한팩
서브광고_포인트텍
서브우측_대하기전
서브광고_의성기어
서브광고_한국정밀강구
서브광고_금화금속
서브광고_성화에스티
서브광고_대성철망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