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1-11-25 09:20:59
기사수정


▲ 부산시가 25일(목) 롯데호텔 부산에서 국내외 탄화규소(SiC) 관련 연구개발 정책, 기술개발, 산업화 동향을 공유하기 위한 ‘2021 SiC 국제심포지엄’을 개최했다.



[기계신문] 부산시가 25일(목) 롯데호텔 부산에서 국내외 탄화규소(SiC) 관련 연구개발 정책, 기술개발, 산업화 동향을 공유하기 위한 ‘2021 SiC 국제심포지엄’을 개최했다.


탄화규소(SiC)는 규소(Si), 탄소(C)로 이루어진 물질로 다이아몬드 다음으로 단단하며, 파워반도체 분야에서 기존 Si와 다르게 고전압, 고내열 등 물질특성이 뛰어난 차세대 소재이다.


올해로 5회째를 맞은 ‘SiC 국제심포지엄’은 부산시와 경북도, 포항시 공동 주최로 열렸으며, 국내 탄화규소(SiC) 기술개발 확대 및 사업화를 촉진, 산·학·연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글로벌 협력을 모색하는 자리로 마련되었다.


파워반도체는 전기차, 스마트폰 등 전자기기의 전력을 변환·제어·분배해 배터리 사용시간을 늘리고 전력 사용량을 줄이는 역할을 한다. 특히 연비가 중요한 전기차의 경우 기존의 실리콘(Si) 반도체 대비 에너지 손실을 최대 90%까지 절감 가능한 물성을 지닌 탄화규소(SiC) 파워반도체가 필수적이어서 최근 국내외 탄화규소 소재에 대한 관심이 급증하고 있다.


이에 중앙정부에서는 반도체 종합강국 실현을 위한 ‘K-반도체 전략’을 발표했으며, 부산시는 파워반도체 산업 생태계 조성 및 지역경제 발전을 위해 비상경제대책회의에서 ‘파워반도체 밸류체인 조성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현재 ▲파워반도체 상용화 사업 ▲파워반도체 신뢰성평가인증센터 구축사업 ▲파워반도체 생산플랫폼 구축사업 ▲파워반도체 소자 제조 전문인력 양성사업 ▲파워반도체 상용화센터 건립·운영사업 등을 추진 중이며, 이번 심포지엄에서 사업 추진성과를 국내외 관계자에게 발표했다.


또한, 국제 네트워크 구축과 기술력 격차 해소 등을 위해 탄화규소(SiC) 파워반도체 분야 해외 권위자인 ▲미카엘 외스틀링(스웨덴 왕립공과대학교 교수(부총장) ▲김성준(미국 투식스 부사장) 등 전문가들이 해외 최신기술 동향을 발표, 부산시는 두 전문가를 부산시 파워반도체 국제자문위원으로 위촉했다.


심포지엄에 앞서 부산시는 SiC 파워반도체 등 관련 분야 국제 학술대회인 ICSCRM(International Conference on Silicon Carbide and Related Materials)의 2025년 부산 개최를 위한 준비위원회를 발족했다. ICSCRM은 세계 각국 SiC, 기타 반도체 관련 연구자들의 최신 연구결과를 발표하는 국제 학술대회로, 매년 대륙별 순회 개최하며 20~30개국 1,200여 명이 참석한다.


신창호 부산시 산업통상국장은 “현재 부산시는 동남권 방사선 의․과학 산업단지 내 파워반도체 밸류체인 조성사업을 추진하는 데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며 “부산이 국내뿐만 아니라 세계 파워반도체 산업 발전을 선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오상미 기자 osm@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광고_바이브록
서브우측_한팩
서브광고_포인트텍
서브우측_대하기전
서브광고_의성기어
서브광고_한국정밀강구
서브광고_금화금속
서브광고_성화에스티
서브광고_대성철망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