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1-11-24 11:27:13
기사수정


▲ 한화솔루션은 24일(수) 미국 텍사스 휴스턴에 위치한 랜시움에 1억 달러(약 1,200억 원)를 투자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기계신문] 한화솔루션이 데이터센터 전력관리 전문기업인 미국 스타트업 랜시움 테크놀리지(Lancium Technologies·랜시움) 지분 인수에 나선다.


미국과 유럽을 대상으로 에너지 사업 다각화를 위해 정보기술(IT) 기반의 전력 운영 노하우를 확보, 재생에너지와 데이터센터를 결합한 새로운 사업 모델을 구축한다는 전략이다.


한화솔루션은 24일(수) 미국 텍사스 휴스턴에 위치한 랜시움에 1억 달러(약 1,200억 원)를 투자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투자로 랜시움 이사회에 의석을 확보해 향후 경영에도 참여할 예정이다.


랜시움은 2017년 미국 벤처 투자가인 마이클 맥나마라(Michael McNamera)가 설립한 전력관리 전문기업이다. 이번에 대대적인 사업 확장을 위해 한화솔루션 등으로부터 총 1억 5천만 달러의 자금을 유치했다.


랜시움은 앞으로 텍사스 북서부 애빌린시에 데이터센터를 조성한 뒤 태양광과 풍력 등 재생에너지로 생산한 전력을 최적 가격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클라우드 서비스, 핀테크, 가상 화폐 채굴 등 전력 소모가 많은 고성능 컴퓨팅(High Performance Computing) 장비를 운영하는 IT 업체들이 주요 고객이다.


랜시움은 텍사스 지역 재생에너지 발전 사업자로부터 선제적으로 값싼 전력을 확보하는 한편, 자체 개발한 전력 관리 소프트웨어인 랜시움 스마트 리스폰스(Lancium Smart Response)를 활용해 안정적으로 전력을 공급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현재 텍사스 전역에 총 951만 ㎡(약 280만평)의 토지를 매입, 내년 말부터 순차적으로 데이터센터 운영에 들어갈 예정이다. 랜시움이 구축한 데이터센터에 입주한 기업들은 가격이 비싼 시간대에는 전력 소모가 높은 컴퓨팅 장비의 가동을 줄여 남는 전력을 지역 전력망에 판매해 수익성을 높일 수 있다.


한화솔루션은 랜시움의 전력관리 노하우를 활용하여 친환경 에너지 사업 다각화에 나설 방침이다. IT 환경 고도화에 따라 전 세계적으로 데이터센터 설립이 급증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데이터센터에 친환경 에너지로 생산한 전력을 안정적으로 공급하는 새로운 사업 모델을 구축해 나가겠다는 것이다.


한화솔루션은 랜시움 지분 인수를 계기로 IT 기반의 미래형 에너지 사업자로의 전환도 가속화할 계획이다. 회사는 지난해 소프트웨어 업체인 미국 그로윙 에너지 랩스(GELI·젤리)를 인수, 빅데이터와 인공지능(AI) 기반의 에너지 관리 소프트웨어 개발 역량을 확보하기도 했다.


한화솔루션 이구영 대표이사는 재생에너지 시장이 확대될수록 효과적인 전력관리를 위한 소프트웨어 개발 역량 강화가 필수적이라며 태양광 분야에서 10년 넘게 쌓은 재생에너지 사업 역량을 살려 친환경 데이터센터 전력 공급 사업을 확대할 것이라고 전했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오상미 기자 osm@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대암정밀
서브우측_청도기공
서브우측_경인엔지니어링
서브우측_원신엠앤알
서브우측_기람
서브우측_미래정공
서브우측_전일유압
서브광고_원테크
서브우측_한국근강도량형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