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1-11-17 10:03:30
기사수정


▲ 한국동서발전㈜은 16일(화) 경남 김해 골든루트일반산업단지에서 ‘산업단지 전력중개형 지붕태양광 2단계 준공식’을 개최했다.



[기계신문] 한국동서발전㈜은 지자체, 중소기업 등 지역사회 협업을 통해 전국 산업단지를 대상으로 태양광 보급사업을 확대하고 있다.


동서발전은 지난 4월 울산 산업단지 전력중개형 지붕태양광 1단계(6.5MW) 준공에 이어 부울경 산업단지에 2단계(6MW)를 성공적으로 구축했다.


이에 지난 16일(화) 경남 김해 골든루트일반산업단지에서 허성곤 김해시장, 김정호 국회의원, 김영문 동서발전 사장, 동서발전 소속 중소기업협의회, 태양광 시공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산업단지 전력중개형 지붕태양광 2단계 준공식’을 개최했다.


전력중개형 지붕태양광 사업은 기업체나 공장별로 분산된 태양광 발전시설을 중개사업자가 관리·운영하며 생산된 전력을 모아 전력거래소에 판매하는 사업이다. 발생수익은 산업단지 기업체와 공유한다.


동서발전은 중소기업협의회 소속 회원사와 지난해 6월부터 산업단지 탄소중립과 에너지전환을 위해 친환경에너지 보급사업을 추진했다. 이를 통해 부울경 지역 총 11개 중소기업의 공장 지붕과 옥상에 6MW 규모의 태양광발전설비를 구축했다.


사업 과정에서 김해시는 인허가 협조 등 사업을 적극 지원했으며, 시공사는 고품질의 태양광 설비를 안정적으로 구축해 참여기업의 만족도를 높였다.


이 사업으로 20년간 15만 5,000MW의 친환경 전기를 공급한다. 소나무 1,084만 그루를 심는 것과 동일한 7만 2,000톤의 온실가스 저감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동서발전은 이번 사업을 통해 친환경에너지 보급을 확대할 뿐만 아니라 다양한 분산자원 데이터 축적, 발전량 예측기술 향상 등으로 자체 전력중개 사업역량을 더욱 강화할 수 있게 됐다.


현재 동서발전의 평균 태양광 발전량 예측 오차율은 약 2.74%로 높은 발전량 예측 정확도를 기록하고 있다. 예측 오차율은 집합자원으로 등록한 발전자원의 전날 예측 발전량과 실제 당일 발전량 사이를 차이를 의미하는데 발전량 예측 기술 수준이 높을수록 오차율이 낮다.


또, 지역 에너지 자본의 개발·시공·투자 등 전 과정에 지역공동체 모두가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했다. 참여기업은 20년간 약 48억 원의 수익을 창출해 약 80명의 일자리 창출 효과가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김영문 동서발전 사장은 “전력중개형 지붕태양광 사업은 친환경에너지의 양적 보급과 함께 국가 전력망 안정화, 에너지효율화의 질적 향상 등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는 지역상생형 친환경 에너지 신사업”이라며 “앞으로도 환경 훼손 없는 친환경 분산자원을 지속적으로 확보해 탄소중립 시대 에너지전환 선도기업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밝혔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오상미 기자 osm@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대암정밀
서브우측_청도기공
서브우측_경인엔지니어링
서브우측_원신엠앤알
서브우측_기람
서브우측_미래정공
서브우측_전일유압
서브광고_원테크
서브우측_한국근강도량형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