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1-11-05 17:02:15
  • 수정 2021-11-05 17:02:53
기사수정


▲ 새만금지역이 상용차 자율주행 실증지역의 중심지로 부상해 나가는데 중추 역할을 하게 될 ‘새만금지역 상용차 자율주행 테스트베드 구축사업‘ 착공식이 5일(금) 개최됐다.



[기계신문] 전북 새만금지역이 상용차 자율주행 실증지역의 중심지로 부상해 나가는데 중추 역할을 하게 될 ‘새만금지역 상용차 자율주행 테스트베드 구축사업착공식이 5일(금) 개최됐다.


이날 착공식은 자율(군집)주행 핵심부품의 시험평가 지원을 위해 마련된 상용차 자율주행차량 시승을 시작으로, 송하진 전북도지사의 환영사와 주요 내‧외빈의 축사, 기념퍼포먼스, 착공을 기념하는 시삽행사, 기념촬영 순으로 진행됐다.


착공식에는 송하진 전북도지사, 강임준 군산시장, 박재영 산업통상자원부 제조산업정책관을 비롯해 문승우 전북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 위원장, 김종식·나기학·조동용 도의원, 유관기관 및 사업 관계자 등 6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새만금방조제 하부도로(테스트베드 공사현장)에서 ‘자율주행 테스트베드’의 본격적인 시작을 축하했다.


‘자율주행 테스트베드 구축사업’은 새만금 4호 방조제 하부 수변도로와 명소화 부지를 활용하여 우선 자율주행 레벨 3 수준의 상용차 자율 군집주행을 위한 테스트 환경을 조성하고, 기술진보에 따라 레벨 4~5수준까지 실증할 수 있는 환경도 준비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참고로, 자율주행 레벨 3 수준은 비상시에만 운전자가 개입하고, 차간거리유지, 신호등 감지 등 운행에 필요한 대부분의 기능을 시스템이 주도하고, 레벨4~5 수준은 자율주행 작동 구간 내 운전자 개입이 불필요하다.


이에 2022년 준공을 목표로 총사업비 200억 원을 투자하여 시속 80㎞의 고속 자율군집주행 시험‧평가가 가능한 국내 최장 규모 21㎞ 구간의 실증도로를 구축할 예정이다.



▲ 새만금지역 상용차 자율주행 테스트베드 구축 조감도



자율주행 도로구간은 새만금 방조제의 활용가치를 극대화하기 위해 4호 방조제 하부도로(직선로 약 10㎞)와 인접한 명소화부지(곡선도 1.5㎞)에 조성되며 주행로마다 하이브리드-V2X통신 기반의 C-ITS통신 인프라를 구축하여 기업의 고속 자율군집주행 실증을 지원하게 된다.


이와 함께 상용차 자율주행 핵심부품 및 시스템의 실주행 인지 제어 성능평가와 고속 주행 안정성을 검증할 수 있는 레벨 3 수준의 상용자율차량, 군집 협력주행 시스템, 가상환경 자율주행시스템 등 장비 3종도 구축 중에 있어 자율주행 테스트베드와 연계 활용될 예정이다.


한편, 이번 사업은 자율주행 상용차의 초기 시장 선점을 위해 지난 2017년부터 공들여오던 사업으로 자율주행 연구·실증, 상용화 및 관련 기업의 집적을 이루기 위한 대규모 실증단지 조성의 촉매제가 될 전망이다.


전북도는 자율주행 기술실증을 위한 대규모 실증단지 조성을 위해 저속에서의 기능검증을 위한 ‘새만금주행시험장(2015~2018년)‘을 구축하여 초석을 다졌고, 이어 고속의 성능검증을 위한 ’상용차 자율군집주행 테스트베드(2020~2022년)‘를 구축하여 지원체계의 연속성을 갖춘다는 방침이다.


이를 기반으로 상용차용 자율군집주행 부품 및 시스템의 실험실(lab) 단위 평가에서부터 실도로 환경까지 시험‧실증이 연계되어 기업이 원하는 원스톱 서비스 제공이 가능하도록 지원체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송하진 전북도지사는 ”디지털뉴딜 핵심인 자율주행 실증 무대의 화려한 시작을 축하하고 환영한다“면서 ”우리 도가 공들여온 새만금지역의 상용차 자율주행 실증지역 조성이 미래자동차 시장을 견인할 새로운 성장 모멘텀이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한음표 기자 hup@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케이엔테크
서브우측_현대자동문
서브광고_호진
서브우측_성도FA
서브광고_다주하이테크
서브우측_유성분체기계
서브광고_한국분체기계
서브광고_현대중공업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