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1-10-22 17:15:36
기사수정


▲ ㈜유진solar는 22일(금) 부안 신재생에너지단지 컨벤션센터에서 전북도, 부안군과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신원식 전북도 정무부지사, 김광석 유진solar 대표, 권익현 부안군수



[기계신문] ㈜유진solar가 전북 부안 신재생에너지 산업단지에 12,716㎡ 부지 규모에 45억 원을 투자해 수상태양광 부력체 생산 공장을 건립한다.


이와 관련, ㈜유진solar는 22일(금) 부안 신재생에너지단지 컨벤션센터에서 전북도, 부안군과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전북도와 부안군은 기업의 투자가 원활히 진행되도록 행·재정적 지원과 인허가에 적극 협조하기로 했다.


㈜유진solar는 태양광 관련 사업의 수요 증가 전망에 따라 적기 대응을 위해 내년 5월 착공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 중이다.


유진solar 관계자는 이번 투자로 15명의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하고 첫 해에 25MW 발전용량 시공을 위한 부력체 생산을 통해 150억 원의 매출을 예상한다”면서 “매년 시장확대에 따른 증설 투자 및 생산량 증대로 매출 규모는 이보다 훨씬 커질 것이라고 말했다.


전북도는 ㈜유진solar의 투자가 추후 부안 신재생에너지 산업단지 분양과 새만금 산업단지의 신재생에너지 사업 추진에 촉진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부안 신재생에너지단지는 지난 7월 경일그린텍㈜ 및 ㈜이엠퍼스트와 투자협약을 맺었다. 이 중 경일그린텍㈜과는 분양계약을 완료한 상태다.


이로써 투자협약을 맺은 기업은 4개사가 됐다. 이들 기업이 부안 신재생에너지단지에 입주하면 산업단지 71천㎡ 중 37㎡가 분양돼 분양률은 53%로 증가한다.


이외에도 부안 신재생에너지단지에는 태양광 분야의 전북대 신재생에너지 소재개발지원센터, 풍력 분야 한국재료연구원, 연료전지 분야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등 3개의 연구기관이 입주해 있다. 또한, 향후 3GW 규모의 육상 및 수상태양광 사업이 조성 중이어서 ㈜유진Solar의 부력체 공급 확대가 가능할 전망이다.


신원식 전북도 정무부지사는 “지난 7월 2개 기업과 투자협약 및 분양계약을 체결하고 연달아 태양광 관련 기업을 유치할 수 있음에 매우 기쁘다. 앞으로 새만금 태양광 발전사업에 기여하고 부안 신재생에너지단지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오상미 기자 osm@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대암정밀
서브우측_청도기공
서브우측_경인엔지니어링
서브우측_원신엠앤알
서브우측_기람
서브우측_미래정공
서브우측_전일유압
서브광고_원테크
서브우측_한국근강도량형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