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1-10-07 10:52:01
기사수정


▲ ‘미래 산업의 핵심, 나노융합 기술’을 주제로 ‘제8회 나노융합 산업전(나노피아 2021)’이 10월 7일(목)부터 8일(금)까지 온라인으로 개최된다.



[기계신문] ‘미래 산업의 핵심, 나노융합 기술’을 주제로 ‘제8회 나노융합 산업전(나노피아 2021)’이 10월 7일(목)부터 8일(금)까지 온라인으로 개최된다.


2014년에 시작한 ‘나노융합 산업전’은 경상남도와 밀양시가 공동 주최하고, (재)경남테크노파크와 한국재료연구원이 공동 주관하는 행사로,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온라인으로 개최한다.


7일 그랜드머큐어 앰배서더 창원에서 개최된 온라인 개막식을 시작으로 온라인 전시관, 수출상담회, 기술상담회, 소재·부품·장비 세미나, 대중 세션, 나노인사이트 컨퍼런스, 나노제품 발표회, 잡콘서트, 나노 콘테스트 등의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하며, 나노피아 홈페이지와 나노피아 유튜브 채널을 통해 만날 수 있다.


올해는 코로나19 지속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에 실질적 도움이 되고자 기업지원 프로그램을 한층 더 강화하고, 일반인의 참여 확대를 위해 국내 최초 노벨화학상 후보자 초청강연과 함께 사진으로 만나는 나노 등 프로그램을 다양화했다.


먼저, 온라인 전시관을 구축하여 기업이 상시적으로 홍보가 가능한 플랫폼을 운영한다. 플랫폼에는 한국전기연구원, 한국세라믹기술원, 한국전자통신연구원 등 11개 기관과 ㈜대호아이앤티, ㈜한국오츠카전자, 모던텍, ㈜애드위너 등 전국 57개 기업이 참가해 나노소재, 나노공정·측정장비, 나노소자, 나노바이오 등의 부문에서 기업의 첨단나노융합 기술과 응용제품을 선보인다.


온라인 전시는 행사 기간 종료 후에도 연중 운영하여, 나노기업과 구매자(바이어)들의 네트워크 및 홍보의 장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수출상담회는 판로 개척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들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기 위한 것으로, 현재 네이처코스텍, 나노화인텍 등 국내 중소기업 9개사와 동남아시아 해외 구매자(바이어) 10여개사가 참여해 매칭이 진행 중이며, 10월말까지 운영할 계획이다. 지난해에는 산업전을 통해 300만불의 수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기술상담회는 해외 영향력자(인플루언서), 나노관련 전문가와 기업대표가 자리를 함께하여 나노제품을 소개하고 홍보하는 장이다. 화장품, 마스크 등을 생산하는 나노소비재 기업인 폴리테크㈜, 와이코스 등 5개사가 참여해 현지어로 제품 홍보영상을 제작하고 영향력자(인플루언서) 방송을 진행한다. 방송 영상을 바탕으로 유력 구매자(바이어)와 접촉하여 10월 말까지 구매계약을 유도한다는 계획이다.


‘나노인사이트 컨퍼런스’는 지난해 노벨화학상 후보였던 ▲서울대학교 현택환 교수(나노기술의 현재와 미래-나노소재의 합성과 의료와 에너지 분야 응용) ▲나노종합기술원 이조원 원장(나노융합산업 동향과 반도체 소부장 이슈) ▲한국재료연구원 이정환 원장(탄소중립 : 지구온도 1.5도, 나노융합기술로) ▲한국세라믹기술원 정연길 원장(With 세라믹, 나노와 미래를 열다)이 나노융합산업 동향과 미래 전망에 대한 강연 후 토론이 진행된다.


‘대중 세션’에서는 중앙대학교 주재범 교수가 ‘나노기술을 이용한 새로운 코로나 진단 기술 개발’, 경제 읽어주는 남자로 알려진 한국경제산업연구원 김광석 부원장이 ‘위드 코로나, 2022년 경제전망과 나노소재 비즈니스 기회’라는 주제로 경제 현안과 앞으로 변화될 경제 상황에 대한 강연을 펼친다.


이밖에도 ▲소재·부품·장비 산업 흐름을 분석·발표하는 ‘소재·부품·장비 세미나’ ▲기업의 나노융합 신제품을 발표하는 ‘나노제품 발표회’ ▲두산중공업과 LIG넥스원이 참여한 잡콘서트▲일상생활 속 나노제품 및 기술을 찾아보는 나노 콘테스트도 진행한다.


박종원 경남도 경제부지사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 기후 위기와 함께하는 4차 산업혁명 등 미래산업 구조의 많은 변화 속에 나노융합 기술이 미래첨단 산업발전을 주도하는 핵심이 될 것”이라면서 “이번 산업전을 통해 경남이 나노융합산업의 중심지로 발돋움하고, 나아가 대한민국의 나노기술을 선도하는 혁신성장의 장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이은아 기자 lena@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광고_바이브록
서브우측_한팩
서브광고_포인트텍
서브우측_대하기전
서브광고_의성기어
서브광고_한국정밀강구
서브광고_금화금속
서브광고_성화에스티
서브광고_대성철망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