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1-10-04 17:39:00
기사수정


▲ 경상북도는 지역 수출기업 총 1,000여 개사를 대상으로 추경 40억 원을 포함해 총 44억 2,000만 원을 지원한다.



[기계신문] 경상북도는 경북경제진흥원 등 수출지원유관기관과 협력해 지역 수출기업 총 1,000여 개사를 대상으로 추경 40억 원을 포함해 총 44억 2,000만 원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상황 하에서도 백신 접종 확대, 전 세계 제조업 경기 회복 및 보복 소비 증가로 인한 해상운임 급등(3~8배)과 선복 부족 등 수출 현장의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해서다.


경북도 8월 수출은 38억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36.9%가 증가했고, 8월말 누계액은 279억 달러로 22.6%가 증가했다. 이는 10대 주력 수출품목 중 무선전화기, TV카메라, 광학기기, 반도체, 평판디스플레이, 아연도강판, 알루미늄 가공품, 무선통신기기 부품 등 8대 품목의 수출 증가에 기인한 것으로 보인다.


경북도 수출은 지난해와 비교해 꾸준하게 증가하고 있으나 해상운임의 급격한 인상과 수출 선복의 공급부족으로 인해 수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단기적으로 중소기업의 수출단가 상승의 어려움과 과도한 수출물류비로 인해 손해를 보면서도 해외 구매자 거래선 유지를 위해 어쩔 수 없이 수출하는 경우도 발생하고 있다.


이에 지난해에 이어 경북도는 해상 및 항공운임, 해외창고 보관료, 수출국 현지 내륙운송비 등 수출물류비 38억 원과 수출패키지 2억 원을 추경에 확보해 1,000만 달러(2020년 수출 기준) 이하 수출기업을 대상으로 업체당 최대 1,000만 원을 지원한다.


수출패키지사업은 총 4억 5,000만 원의 예산으로 시제품 제작, 홍보자료 제작, 바이어 발굴, 해외세일즈출장, 수출포장 등 17개 사업 중 기업별 맞춤형 지원 사업으로 추진하며 수출 금액별 최소 500만원에서 최대 1,000만 원까지 지원된다.


또한, 국제특송물류비(EMS)로 1억 7,000만 원을 확보해 해외 샘플수출, 수출서류 발송 등 도내 300개사를 대상으로 업체당 최대 500만원까지 지원하고 있다.


수출물류비 및 수출패키지 지원사업은 경북지역에 본사와 공장을 둔 중소 수출기업이 대상이다. 지원기업 모집은 10월 8일부터 29일까지 경북경제진흥원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 및 접수 받는다. 또 국제특송물류비(EMS)는 경북우정청을 통해 연중 접수 및 지원한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수출 현장의 애로사항을 적극 해결해 중소기업의 수출증대를 도모함과 동시에 코로나19로 힘들고 어려운 중소기업의 기(氣) 살리기에 도정의 최우선 목표를 두고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권혁재 기자 hjk@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대암정밀
서브우측_청도기공
서브우측_경인엔지니어링
서브우측_원신엠앤알
서브우측_기람
서브우측_미래정공
서브우측_전일유압
서브광고_원테크
서브우측_한국근강도량형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