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1-09-26 14:32:12
기사수정


▲ 전라남도는 일본 수출규제 조치가 시행된 지난 2019년 7월 이후 전국 지자체 중 처음으로 ‘전남 소재·부품 중장기 발전대책 2030’을 수립했다.



[기계신문] 전라남도가 2019년부터 추진한 ‘전남 소재·부품 중장기 발전대책 2030’이 기업 맞춤형 지원으로 지역 소재·부품 기업의 성장에 큰 도움을 주고 있다.


전남도는 일본 수출규제 조치가 시행된 지난 2019년 7월 이후 제조업 핵심 소재·부품산업의 경쟁력 제고와 국산화를 위해 전국 지자체 중 처음으로 ‘전남 소재·부품 중장기 발전대책 2030’을 수립했다.


그동안 전남도는 2019년 말 금속, 화학, 세라믹, 레이저 등 4개 분야 50여 명의 전문가가 참여한 TF팀을 구성했다. TF는 ‘전남 소재·부품 중장기 발전대책 2030’을 확정, 대외 충격에 발 빠르게 대처했다.


중장기 발전대책 2030에는 소재·부품 전문기업 인증 2030년까지 300개까지 확대, 38개 핵심 전략품목 기술개발, 기업 맞춤형 실증 테스트베드 구축, 연구개발 대행 원스톱 지원과 같은 기업 경쟁력 강화 방안 등이 담겼다.


그 결과, 2년이 지난 지금 가시적 성과를 내고 있다. 2019년 17개사에 불과하던 정부인증 소재·부품 전문기업이 올해 90개사로 대폭 늘었다. 이들 기업은 지역 대표 소재·부품 전문기업으로 발돋움하고 있다.


이는 전남도가 ‘전남 소재·부품 전문기업 인증 활성화 지원사업’ 예산을 확보한 후 ㈜대불용접산업 등 19개사를 선정해 기술, 마케팅, 품질 향상 등을 맞춤형으로 지원해 기업의 호응을 얻어 이끌어낸 성과다.


전남도는 소재·부품 핵심 전략품목에 대한 국비 공모사업에 적극 대응해 ‘자동차, 가전용 초고내식 표면처리 강판의 상용화 기술개발’ 등 7개 과제 1,220억 원의 사업비도 확보했다.


2023년까지 259억 원을 들여 가상공간에서 소재·부품의 공정 시험, 실증테스트 등을 하는 소재·부품 공정혁신 시뮬레이션센터 구축사업도 올해 확정해 향후 제품 개발, 공정 개선 비용기간을 획기적으로 절감하게 됐다.


또한 기업연구소가 없는 중소기업을 위한 ‘연구개발 대행 원스톱 지원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티디엘 등 5개 기업을 대상으로 대학·연구기관의 기술, 장비, 인력 등 인프라를 활용해 기술 개발부터 연구기획, 사업화까지 전주기를 지원한다.


주순선 전남도 전략산업국장은 “소재·부품산업은 모든 산업과 연결된 기초이자 핵심 산업으로 기업 경쟁력 강화와 기술력 확보가 미래성장의 핵심 관건”이라며 “소재·부품 기업의 역량을 키워 전남이 소재·부품산업의 중심지가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한음표 기자 hup@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광고_바이브록
서브우측_한팩
서브광고_포인트텍
서브우측_대하기전
서브광고_의성기어
서브광고_한국정밀강구
서브광고_금화금속
서브광고_성화에스티
서브광고_대성철망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