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1-09-26 10:52:42
기사수정


▲ 부산시가 제조업 고용 위기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하여 산업정책 연계 일자리 사업인 ‘서부산권 기계부품산업 일자리 Re-start’를 추진한다.



[기계신문] 부산시가 제조업 고용 위기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하여 산업정책 연계 일자리 사업인 ‘서부산권 기계부품산업 일자리 Re-start’를 추진하고 제조업 고용안정에 두 팔을 걷고 나섰다.


부산지역 고용 상황은 양적으로는 코로나 이전으로 회복되었다고 볼 수 있으나, 안정적인 일자리 기반인 제조업 고용 상황은 더디게 개선되고 있다. 이는 영세 중소기업 중심의 산업구조와 지역 경제를 떠받쳐온 조선·자동차 등 기존 주력산업 기업들의 장기 침체에 기인한다.


이에 부산시는 우수기업 유치, 신성장사업 추진(가덕 신공항, 2030 엑스포 등), 기존 산업단지 고도화(산단 대개조), 산업구조 재편(친환경 자동차부품 클러스터 조성 등) 등과 함께, 제조업 고용 위기를 선제적으로 개선하기 위한 일자리사업에도 전력을 기울이고 있다.


대표적 일자리사업인 ‘서부산권 기계부품산업 일자리 Re-start 사업(고용안정 선제대응 패키지 지원사업)’은 올해 4월 고용노동부 국비 공모에 선정되어 서부산권의 중소기업과 근로자 지원에 5년간 국·시비 406억 원을 투입한다.


먼저, 기업에는 고용 창출과 연계한 ▲스마트공장 개선 ▲해외 마케팅 ▲근무환경 개선 ▲친환경 부품 제조 등 맞춤형 지원을 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124개 기업에서 총 164명의 정규직 고용을 창출하는 등 순조롭게 진행 중이다.


‘스마트공장 개선’ 분야 기업 맞춤형 컨설팅과 기술지원을 받은 ㈜서한공업 관계자는 “이번 사업을 통해 기존 중소벤처기업부 지원으로 구축했던 공정자동화시스템을 당사 실정에 맞게 실시간으로 모든 공정의 불량률 등 생산지표를 통합·분석할 수 있게 되어 의사결정에 큰 도움이 되고, 그로 인해 생산성이 높아졌으며 정규직 인력 4명도 신규 채용했다”고 밝혔다.



▲ 부품산업 이전직 직업훈련 사업 홍보 포스터



또한, 근로자와 실업자에는 ▲전문상담사의 맞춤형 취업 지원 ▲신규 취업자에 대한 장려금 ▲이전직을 위한 직업훈련(부품산업 이전직 지원사업, 10개 교육과정) 등을 제공하며, 이 중 ‘부품산업 이전직 지원사업’은 단기적으로 실직자와 실직 위기에 처한 근로자의 이전직을 지원하고, 장기적으로 친환경 부품산업 등 신산업의 인력 수요에 대응하기 위한 직업훈련지원사업이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부산의 고용 상황이 호전되고는 있으나, 안정적인 일자리 기반이 되는 제조업에서 고용 상황은 아직 나아지고 있지 않다”며 “서부산권 기계부품산업 일자리 Re-start 등과 같은 산업정책과 연계한 다양한 일자리정책을 통해 제조업의 고용 상황이 안정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쏟겠다”고 밝혔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오상미 기자 osm@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광고_바이브록
서브우측_한팩
서브광고_포인트텍
서브우측_대하기전
서브광고_의성기어
서브광고_한국정밀강구
서브광고_금화금속
서브광고_성화에스티
서브광고_대성철망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