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1-09-23 15:47:52
기사수정


▲ 전라북도가 국내외 미래차 전환 패러다임에 대응하기 위해 심혈을 기울고 있는 가운데, 상용차(화물차) 자율주행 실증지역으로 확고한 주도권을 확보해 나가고 있다.



[기계신문] 전라북도가 국내외 미래차 전환 패러다임에 대응하기 위해 심혈을 기울고 있는 가운데, 상용차(화물차) 자율주행 실증지역으로 확고한 주도권을 확보해 나가고 있다.


전북도는 저속에서 자율주행 기능검증을 위한 ‘새만금주행시험장(1단계, 2015~2018년)‘을 이미 구축한데 이어, 고속의 성능검증을 위한 ’상용차 자율군집주행 테스트베드 구축사업(2단계, 2020~2022년)’도 순조롭게 공사가 진행 중에 있다.


특히, 내년부터는 실도로를 활용한 최종 실증 단계인 ‘새만금 상용차 자율협력주행 화물·물류서비스 실증지역 조성사업(이하 ‘자율주행 화물물류서비스 실증사업)’이 정부예산안에 신규 반영되면서 상용차에 특화한 자율주행 전주기 연구기반이 구축될 것으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전북도에 따르면, ’자율주행 화물물류서비스 실증사업’이 2022년부터 추진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전북이 명실상부한 상용차 분야 자율주행 실증지역 메카로 부상하고 있다고 밝혔다.


‘자율주행 화물물류서비스 실증사업 ’은 산업분야 전문가와의 전략회의를 통해 타당성, 시급성, 차별성 등을 치밀하게 보강하면서 도 지휘부의 끈질긴 건의활동, 정치권 지원 등을 통해 정부 예산안 심사 막바지가 되어서야 반영시킨 바 있다.


이 사업은 5년간 440억 원이 투입되며, 군산항/산업단지에서 자동차 전용도로(21번 국도)를 거쳐 군산IC까지 약 30 km 구간에 실증을 위한 도로환경과 통합관제센터 구축 등을 설치하고, 자율협력주행 기술개발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국내외 전문가들에 의하면 화물차의 경우 장거리 주행이 많고 운전자의 졸음운전 등으로 인해 사망사고가 발생하기 쉽기 때문에 화물차의 사고확률을 줄이고 물류 운반 효율을 높일 수 있는 상용차 자율주행 기술이 시급하다는 의견이 끊임없이 제기되어왔다.



▲ 자율주행 화물물류서비스 실증사업 위치



또한 144개국에 회원사를 둔 세계적인 종합 회계·재무·자문 기업(미국)인 KPMG 조사에 따르면, 자율주행 시장은 약 175조원(2025년)에서 1,127조원(2035년)까지 성장 가능성을 보이고 있는데 반해, 국내 자율주행 업체는 세계 시장의 약 2%정도를 차지하고 있어 해외시장 개척을 위한 실도로 주행 실증단지 구축이 절실한 상황이다.


앞서 언급한 1단계(새만금 주행시험장)와 2단계(상용차 자율주행 테스트베드)에 이어, 내년부터 추진하게 될 3단계 사업인 ’자율주행 화물물류서비스 실증사업’을 통해 일반차량과 혼재되어있는 실도로 실증환경까지 구축하게 되면 국내 최초로 상용차 자율주행 기술실증이 동일지역 내에서 완벽하게 이루어지는 셈이다.


그야말로 세계적인 수준의 상용차 자율주행을 위한 실증지역을 조성함으로써 상용차 자율주행 기술분야 국가 경쟁력을 확보하고, 전북을 자율주행차와 상용차 산업의 메카로서 굳건히 자리매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특히, 미래차 전환을 대비하고 있는 군산 전기차 클러스터, 김제 특장차전문단지, 전주완주 수소도시 등과도 연계하여 시너지를 극대화하는 방안도 구상해 나갈 방침이다.


이를 통해 상용차 화물 물류서비스 특화 자율주행차 분야 세계일류 허브로 발돋움시켜, 전북도 주력산업의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 등 지역경제 성장동력 산업으로 키워 나간다는 복안이다.


전병순 전북도 혁신성장산업국장은 “전북도가 최근 발표한 신산업 지도가 성공적으로 그려질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는 ’자율주행 화물물류서비스 실증‘ 같은 미래를 대비한 수준이 높고 경쟁력 있는 사업들이 많이 추진되어야 한다“며 ”전북 상용차 산업의 경쟁력을 확보하고 국가기간산업으로 위상을 찾음으로써 지역경제에 큰 활력을 불어 넣을 수 있도록 마지막 국회단계 예산 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승용 및 상용차를 포함하는 자율주행차는 기능검증, 성능검증, 기술실증 단계를 거쳐 일반적으로 상용화가 되며, 전북은 기술실증 단계인 ’자율주행 화물물류서비스 실증‘까지 조성되면 동일지역 내에서 상용차(화물차) 자율협력 및 군집주행에 대한 평가·검증·실증까지 모두 갖춰지는 국내 최초 사례가 될 전망이다.


화물차 자율협력주행이 보편화되면 한 명의 운전자가 여러 대의 화물차 운행, 1회 운행으로 다량의 화물운반, 장거리·장시간·야간운행 등 화물차 운행의 특성으로 인한 각종 사고 감소 등 물류 패러다임에 큰 변화를 가져올 것으로 전망된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권혁재 기자 hjk@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광고_지지엠
서브우측_댄포스
서브우측_넥스트펌프
서브광고_한국니들베어링
서브광고_인컴기술
서브광고_삼익정공
서브광고_서은에프에이
서브우측_성헌
서브우측_서형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