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1-09-03 09:51:04
기사수정


▲ KT가 인공지능(AI) 전문인력 양성을 위해 한양대학교와 손잡고 석사과정의 AI 계약학과를 개설했다.



[기계신문] KT가 인공지능(AI) 전문인력 양성을 위해 한양대학교와 손잡고 석사과정의 AI 계약학과를 개설했다. 이는 디지털 플랫폼 기업(디지코, DIGICO)으로 도약을 선언한 KT가 AI 우수인재를 확보해 미래 성장엔진인 AI 기술력과 전문성을 강화하기 위해서다.


이번에 개설되는 ‘AI 응용학과’는 자연어 처리, 음성인식, 딥러닝, 기계학습 등을 교육과정으로 한다. 전일제로 2년간 운영되는 채용연계형 학과로 합격생 전원에게는 입학금을 포함해 4개 학기 등록금을 전액 지원한다. 졸업 후에는 KT 융합기술원에서 연구개발(R&D) 연구원으로 근무하게 된다.


모집 대상은 국내외 학사 학위(예정)자며, 인원은 연간 최대 20명 수준이다. 2022년 상반기 석사과정 지원서 작성은 9월 15일(수)까지 KT 채용 홈페이지에서 가능하며, ▲서류전형 ▲인적성·코딩검사 ▲KT 면접 ▲대학원 면접을 거쳐 오는 11월말에 최종 합격자를 발표할 예정이다.


입학생에게는 KT 현장실습을 통해 KT가 갖고 있는 대규모 AI 데이터를 직접 분석하고 연구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며, 최신 GPU(그래픽처리장치, Graphic Processing Unit) 서버를 이용해 연구할 수 있는 환경이 주어진다.


KT 경영지원부문장 신현옥 부사장은 “AI 인재를 필요로 하는 기업은 많지만, 국내 전문인력은 매우 부족한 상황”이라며 “이번 한양대학교 AI 응용학과 개설은 인공지능 우수인재 확보에 큰 보탬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양대학교 김우승 총장은 “AI 분야에서 선두를 달리고 있는 기업과 대학이 협력관계를 구축하게 돼 기쁘다”며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미래를 이끌어갈 세계적 수준의 우수인재를 양성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KT와 한양대는 지난 2020년 2월 AI 원팀을 결성했다. AI 원팀은 국내 대표 산학연이 뜻을 모아 결성한 협력체로, 국내 인공지능 인재양성과 산업현장의 AI 적용 사례를 발굴 및 확산시키는 등 인공지능 1등 국가 실현에 앞장서고 있으며, 올해 8월 18일에는 ‘초거대 AI 모델’을 공동 개발하기로 발표했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이은아 기자 osm@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광고_지지엠
서브우측_댄포스
서브우측_넥스트펌프
서브우측_다셀
서브광고_인컴기술
서브광고_삼익정공
서브광고_서은에프에이
서브우측_성헌
서브우측_서형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