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1-07-07 17:42:31
기사수정


▲ 충청북도 오창에 제1·2·3 공장이 있는 ㈜노바렉스가 7일(수) 오송 제2생명과학단지 내 노바렉스 오송 신공장에서 준공식을 개최했다.



[기계신문] 충북 청주시 오창에 제1·2·3 공장이 있는 ㈜노바렉스가 7일(수) 오송 제2생명과학단지 내 노바렉스 오송 신공장에서 준공식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성일홍 충북도 경제부지사와 ㈜노바렉스 권석형 대표이사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이번에 준공한 ㈜노바렉스 오송 신공장은 부지면적 65,984㎡, 연면적 33,227㎡로, 국내 건강식품 분야 단일공장으로는 최대 규모이다.


오송 신공장은 기존 오창 공장의 생산능력을 확대하기 위해 건강기능식품 생산동, 기업부설 생명과학연구소, 종합사무관리동, 완제품 창고동 등을 갖췄다. 정제, 경질 및 연질 캡슐제, 분말제 등 연간 4천억 원 규모 건강기능식품을 생산할 수 있다.


성일홍 충북도 경제부지사는 “코로나19 장기화로 기업경영에 어려움이 있음에도 과감한 투자와 적극적인 연구개발로 위기를 기회로 바꾼 ㈜노바렉스가 충북 오송의 가능성과 잠재력을 바탕으로 세계 1위 건강기능식품 기업으로 성장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로 창립 26주년을 맞은 ㈜노바렉스는 건강기능식품 전문 OEM(주문자위탁생산), ODM(제조업자 개발생산) 기업이다. 건강기능식품과 기능성 원료를 개발·생산하며, 국내외 20여 종이 넘는 다양한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한음표 기자 hup@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광고_바이브록
서브우측_한팩
서브광고_포인트텍
서브우측_대하기전
서브광고_의성기어
서브광고_한국정밀강구
서브광고_금화금속
서브광고_성화에스티
서브광고_대성철망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