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1-06-09 14:17:12
기사수정


▲ SM상선은 한국무역협회와 지난 8일(화) 서울 삼성동 트레이드타워에서 ‘중소기업 해상운송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기계신문] SM상선은 한국무역협회와 지난 8일(화) 서울 삼성동 트레이드타워에서 ‘중소기업 해상운송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최근 미국 소비자들의 온라인 구매 증가로 미주지역 수출 물량이 급격히 늘어난 가운데, 코로나19로 인한 항만 적체현상까지 발생하면서 중소기업들의 선적 지연 피해가 잇따르자 양 기관이 중소기업만을 위한 전용 선복 마련에 나선 것이다.


이날 협약식에서 무역협회 이관섭 부회장은 “코로나19가 촉발한 해상 수출입 물류 차질이 올해에도 계속 이어지며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면서 “이번 지원사업이 선복 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우리 중소 수출기업들에게 가뭄의 단비 같은 지원책이 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올해 연말까지 중소기업 전용 선박을 제공하기로 한 SM상선 박기훈 대표이사는 “전 세계적으로 유례 없는 해운·물류 대란으로 큰 고통을 겪고 있는 우리 중소기업을 돕는 것은 국적선사로서 당연한 일”이라며 “앞으로도 중소기업들의 원활한 해외 수출을 도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향후 선박 상황을 감안해 중소기업 전용 선복의 확대도 지속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중소기업 전용 선박의 첫 출항은 6월 25일로 결정됐다. 부산항을 출발해 미국 서안 롱비치항으로 가는 이번 선박에 선적을 희망하는 기업은 6월 11일까지 무역협회 홈페이지에서 신청 가능하다. 향후 선박 운항 일정도 6월 중 무역협회 홈페이지에 공지될 예정이며, 자세한 사항은 협회 물류서비스실로 문의하면 된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권혁재 기자 hjk@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현대자동문
서브광고_호진
서브우측_성도FA
서브광고_한일
서브광고_다주하이테크
서브우측_유성분체기계
서브광고_한국분체기계
서브광고_현대중공업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