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1-02-25 13:03:39
기사수정


▲ (왼쪽부터) 임장혁 LG유플러스 상무, 현운몽 한국산업단지공단 인천남동스마트그린산단사업단장, 정진우 피케이에프씨 대표, 홍상우 하나금속 부사장



[기계신문] 한국산업단지공단 인천남동스마트그린산단사업단이 24일(수) LG유플러스 용산 사옥에서 ‘인천남동스마트그린산단 스마트에너지 플랫폼 구축사업 발대식’을  개최했다.


온·오프라인을 결합한 형태로 진행된 발대식에서는 산업통상자원부·한국산업단지공단·한국에너지공단·인하대학교 등 관계부처 및 유관기관 및 수행기관인 LG유플러스와 남동국가산업단지 입주기업 대표 등이 참석했다. 사업에 참여하는 고객사 대표 30여명은 온라인으로 참석했다.


2022년 말까지 진행되는 스마트에너지플랫폼 구축사업은 제조업의 근간인 산업단지의 혁신성장을 위해 사물인터넷(IoT)·인공지능(AI)·빅데이터 등을 활용, 스마트 에너지 관리 기반을 구축하는 사업으로, 정부는 인천·구미·광주·여수 등 7개 거점 산업단지에 스마트 에너지플랫폼을 구축할 방침이다.


첫 단계로 LG유플러스와 함께 ‘산업단지 공장 에너지 관리시스템(CEMS)’을 구축·운영한다. 이를 통해 입주기업에 클라우드 컴퓨팅 기반의 공장 에너지 관리 서비스를 제공할 방침이다.


입주기업은 서버 등 별도의 물리적인 IT 인프라를 소유하지 않더라도 에너지 관리에 필요한 IT 자원을 활용할 수 있게 된다. 입주기업의 에너지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수집해 저장·정제·분석하는 시스템을 운영하고, 수집된 데이터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지난해 2월 인천남동스마트산단사업단이 출범한 이후, 강소기업과 신산업 육성으로 저탄소·미래성장을 이끄는 스마트그린산단을 구현하는데 매진하고 있다.


인천남동스마트그린산단은 입주기업을 중심으로 에너지 전문기업·기관·대학 등이 참여한 오프라인 에너지협의체 ‘스마트에너지클러스터(SEC)’를 구성하고, 남동국가산업단지에 특화된 ICT 기반 에너지 서비스를 지속 제공할 방침이다.


현운몽 인천남동스마트그린산단사업단장은 ”에너지플랫폼 구축사업은 에너지 사용을 가시화시켜 최적의 사용 조건을 찾아내기 위한 것으로 그린뉴딜 정책의 중요한 시작점이 될 것“이라며 “입주기업의 만족과 인정을 바탕으로 인천 에너지신산업 육성 지원과 저탄소 녹색 산업단지를 구현할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오상미 기자 osm@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광고_지지엠
서브우측_댄포스
서브우측_넥스트펌프
서브우측_다셀
서브광고_인컴기술
서브광고_삼익정공
서브광고_서은에프에이
서브우측_성헌
서브광고_에이티컴퍼니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