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1-02-19 17:29:35
기사수정


▲ 한국동서발전은 2월 18일(목) 디지털기술융합원에서 ‘밀폐공간 작업자 위치 모니터링 시스템 개발’ 연구과제의 최종 발표회를 개최했다.



[기계신문] 한국동서발전㈜이 사물인터넷(IoT)을 기반으로 발전소 밀폐공간의 안전사고를 예방하는 안전관리시스템을 개발했다. 이에 2월 18일(목) 디지털기술융합원에서 ‘밀폐공간 작업자 위치 모니터링 시스템 개발’ 연구과제의 최종 발표회를 개최했다.


기존에는 현장 감시원이 작업자의 밀폐공간 출입시간을 수기로 기록했기 때문에 밀폐공간 내 작업자의 정확한 위치를 파악하는 데 어려움이 있었다. 동서발전은 무선 센서를 활용한 사물인터넷 기술을 도입해 밀폐공간 작업자의 위치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할 수 있는 시스템 개발에 나섰다.


동서발전은 한국전자기계융합기술원, ㈜리텍과 협력해 2019년 2월부터 2021년 1월까지 24개월 동안 연구개발을 진행했으며, 3회에 걸친 단계적 실증을 통해 밀폐공간 작업자 안전관리를 최적화하는 데 성공했다.


이번에 개발한 안전관리시스템은 관리자가 무선 센서를 소지하기만 하면 밀폐공간 내 작업자의 걸음 수, 이동방향 등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고, 작업자가 넘어지거나 추락 등 위급상황이 발생하면 즉시 위험 경보가 울린다.


이 밖에 밀폐공간 내 유해가스 성분과 온도, 비계의 구조적 하중분포를 감지해 작업환경을 평가하는 등 안전사고 예방과 골든타임 확보에 도움을 주는 진화된 안전 서비스를 제공한다.


한국동서발전 관계자는 “이번에 개발한 시스템은 밀폐공간 작업자의 안전사고를 예방하고 발전소 안전 사각지대를 해소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중소기업, 연구기관 등과의 협업을 통해 4차산업 기술을 적용하고, 사람 중심의 안전한 디지털 발전소를 구현해 나가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한음표 기자 hup@mtnews.net

관련기사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광고_지지엠
서브우측_댄포스
서브우측_넥스트펌프
서브우측_다셀
서브광고_인컴기술
서브광고_삼익정공
서브광고_서은에프에이
서브우측_성헌
서브광고_에이티컴퍼니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